> 스포츠 > 야구

[사진] 류현진 대체 선발 곤솔린, 6이닝 7K 무실점 데뷔 첫 승

  • 기사입력 : 2019년08월06일 14:21
  • 최종수정 : 2019년08월06일 14: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LA 다저스 토니 곤솔린이 데뷔 첫 승을 수확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코디 벨린저가 결승포를 터뜨렸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작 피더슨이 맹타를 휘둘렀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캘리포니아 미국=로이터 뉴스핌] 김태훈 기자 = 부상자 명단(IL)에 올라있는 LA 다저스 류현진의 대체 선발로 나선 토니 곤솔린이 데뷔 첫 승을 거뒀다.

LA 다저스는 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홈 경기서 8대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는 류현진의 선발 차례였으나, 류현진이 지난 3일 가벼운 목 통증으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오르며 대체 선발로 나선 토니 곤솔린이 호투를 펼쳤다.

곤솔린은 빅리그 데뷔 후 3번째 경기이자 2번째 선발 등판에서 6이닝 동안 2피안타 7탈삼진 1볼넷 무실점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3자책점 이하) 역투를 펼치며 데뷔 첫 승리를 수확했다.

타선에서는 코디 벨린저가 결승포를 터뜨리는 등 4타수 1안타(1홈런) 3타점 1득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작 피더슨 역시 4타수 2안타(1홈런) 1타점 2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다저스가 1회말부터 홈런포로 선취점을 따냈다. 작 피더슨의 안타와 맥스 먼시의 볼넷으로 1사 1,3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벨린저는 상대 선발 마이클 와카의 3구째를 공략해 우측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포를 쏘아올렸다.

3회말 코리 시거의 적시타로 한 점을 추가한 다저스는 4회말 피더슨의 솔로포와 저스틴 터너의 1타점 적시나, 5회말에는 맷 비티의 2타점 2루타가 터지며 8대0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다저스는 6이닝까지 호투를 펼친 곤솔린 다음으로 J.T. 차코이스, 케이시 세들러를 투입해 세인트루이스 타선을 봉쇄하고 승리를 지켰다. 2019.08.06.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