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MLB] 류현진, 12일 애리조나전서 前 SK 투수 켈리와 선발 대결

  • 기사입력 : 2019년08월07일 13:52
  • 최종수정 : 2019년08월07일 13: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KBO리그 SK 와이번스 출신 메릴 켈리와 맞대결을 펼친다.

LA 다저스 담당 기자 J.P. 훈스트라는 7일(한국시간)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데이브 로버츠 감독에 따르면 류현진(32)이 1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 등판할 예정이다. 류현진은 문제 없이 불펜 투구를 마쳤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지난 1일 콜로라도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원정 경기서 선발 등판해 6이닝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그러나 등판을 마친 뒤 목 오른쪽 부분에 불편함을 호소, 10일짜리 부상자 명단(IL)에 올라 재충전의 시간을 보냈다.

LA 다저스 류현진이 12일 애리조나전에 선발 등판한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당초 부상보다는 컨디션 관리 차원으로 휴식을 취한 류현진은 열흘 정도면 돌아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로버츠 감독은 이날 류현진의 불펜 피칭을 지켜본 뒤 12일 오전 5시10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애리조나와의 홈 경기에서 선발 등판할 것을 결정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애리조나를 상대로 강한 면모를 보였다. 개막 첫 등판이었던 3월29일 경기에서는 6이닝 4피안타(1피홈런) 1실점으로 첫 승을 거뒀으며, 6월5일에도 7이닝 3피안타 무실점으로 승리를 따냈다. 2경기에서 2승 평균자책점 0.69를 기록한 류현진은 자신이 편하게 생각하는 홈에서 애리조나를 맞이한다.

이 경기가 더욱 주목받는 이유는 애리조나의 선발 투수가 메릴 켈리일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지난 2015년 SK 와이번스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 데뷔한 켈리는 4시즌 동안 48승32패 평균자책점 3.86을 남겼다. 지난 시즌을 마친 뒤 빅리그의 꿈을 이루기 위해 미국으로 진출한 켈리는 올 시즌 애리조나의 5선발로 활약하며 좋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켈리는 올 시즌 7승12패 평균자책점 4.52를 기록, 다저스를 상대로는 지난 7월4일 등판해 6이닝 6피안타(1피홈런) 2탈삼진 3실점을 기록한 바 있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메릴 켈리. [사진= 로이터 뉴스핌]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