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류현진, MLB 이의 수용으로 평균자책점 1.66→1.53으로 낮춰

  • 기사입력 : 2019년08월02일 09:23
  • 최종수정 : 2019년08월12일 08: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류현진이 평균 자책점을 더 낮췄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2일(한국시간) 1.66이던 류현진(32)의 평균 자책점(ERA)을 1.53으로 수정했다.

LA 다저스 류현진의 이의 수용으로 평균자쳑점을 1.53으로 더 낮췄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지난달 15일 보스턴전에서의 이의신청이 받아들여진 결과다. 당시 류현진은 7이닝 2실점(2자책점)으로 경기를 마쳤지만 2자책점에 대한 논란이 일었다. 비자책 상황인 수비실책에도 불구하고 기록원이 자책점으로 쓴 것이다. 이후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보스턴전 자책점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아들였다. 2자책점이 비자책점으로 인정됐다.

당시 2사 만루에서 류현진은 앤드류 베닌텐디를 유격수 땅볼 유도했으나 야수들의 실수로 공이 빠졌다. 이 사이 2·3루 주자들이 홈을 밟았다. 이때 기록원은 베닌텐디의 타구를 내야 안타, 크리스 테일러의 송구 실책으로 기록했다. 여기서 후속타자 차비스에게 안타를 맞으며 2루 주자의 득점도 자책점이 됐다.

평균자책점을 낮춘 류현진은 사이영상 수상 가능성도 더욱 높였다. 평균 자책점을 1.53으로 낮춰 2위와의 격차도 더 벌렸다. 현재 2위는 애틀란타의 마이크 소로카(2.37)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