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이색휴가′ 늘리는 건설사..일도 쉬고 돈도 받는 방법은?

현대건설, 이달부터 1개월 유급 리프레시 휴가 도입
HDC현산, 7~8월 극성수기 피하면 50만원 인센티브
대림산업, 3개월 무급휴직..대우건설 2개월 유급휴직
삼성물산, 3년 자기계발 휴직..한화 리프레시 휴가제

  • 기사입력 : 2019년07월23일 15:36
  • 최종수정 : 2019년07월23일 15: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주요 건설사들이 여름휴가 시즌을 맞아 이색적인 휴가·리프레시(재충전) 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직원들이 상사 눈치를 보지 않고 휴가를 쓰도록 독려하거나 자기계발 기회를 제공하자는 것이 취지다.

23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주요 건설사들은 여름휴가 인센티브 제도나 유급 리프레시를 비롯한 다양한 제도를 도입 및 실시하고 있다.

우선 현대건설은 올해 하반기(7월)부터 리프레시 휴가를 도입했다. 이 휴가를 쓰는 직원은 1개월간 기본급의 70%를 받으면서 쉴 수 있다. 업계에서는 "사실상 안식월 제도 아니냐"며 파격적인 제도라는 반응을 보였다.

다만 현대건설 내부에서는 아직 이 제도가 활성화되지 않은 분위기다. 1개월이나 자리를 비운다는 부담감이 작용해 직원들 사이에 '눈치보기'가 이뤄지는 것.

현대건설 관계자는 "제도가 도입된지 얼마 안 된 만큼 신청자가 많지는 않다"며 "일부 직원이 리프레시 휴가를 쓴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2017년부터 '휴가 인센티브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극성수기인 7~8월을 피해서 휴가를 상·하반기 1주씩 나눠쓴 직원에게 인센티브 50만원을 지급하는 제도다. 인센티브를 받으려면 휴가를 1~6월 중 1주, 9~12월 중 1주씩 나눠쓰면 된다. 인센티브 금액은 직급과 관계없이 전직원 50만원으로 동일하다.

팀장 이상 직급일 경우 휴가를 2주 이상 붙여쓸 수 있다. 이는 '집중휴가제'로 지난 2012년부터 실시됐다. 이 경우에도 7~8월을 피해서 2주간 휴가를 다녀오면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리프레시 휴가제도는 없다.

대우건설은 작년 10월부터 오는 9월까지 기본급의 50%를 지급하는 유급휴직을 운영하고 있다. 플랜트사업본부 소속 직원들은 이 기간 중 2개월을 의무적으로 쉬어야 한다.

플랜트 외 다른 사업본부 직원들도 유급휴직을 신청해 쓸 수 있다. 2개월 휴직, 기본급 50%라는 조건은 동일하다. 하계휴가로는 근무일수 기준 7일을 사용할 수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유급휴직을 쓸 경우 2개월 휴가를 1회 더 연장해서 최대 4개월까지 쉴 수 있다"며 "다만 직원들끼리 서로 휴가가 겹치지 않도록 일정을 조절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외벌이 직장인이 월급을 절반만 받으면서 2개월 쉬기는 사실상 어렵다"는 의견도 있었다.

대림산업에선 건설산업부 모든 직원이 최대 3개월간 리프레시 휴직을 쓸 수 있다. 작년 말부터 실시됐고 올 들어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 여름휴가와 붙여쓰도록 휴직 기간을 정할 수 있으며 월 단위로 신청 가능하다. 다만 '휴가'가 아닌 '휴직'이기 때문에 무급 조건이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직원들이 공부를 비롯한 개인 사유가 있거나 재충전을 원하면 연중 언제든지 리프레시 휴직을 이용할 수 있다"며 "다만 같은 부서 사람들한테 본인 업무를 정확히 인수인계 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대림산업은 여름휴가 기간이 정해져 있지 않고 연차 안에서 자유롭게 소진하게끔 돼 있다.

삼성물산은 하절기·동절기 중 5일 이상의 휴가 사용을 권장하는 집중휴가제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직원들이 최장 3년까지 무급으로 쉴 수 있는 자기계발 휴직제도를 운영 중이다. 석·박사 학위나 자격증 취득을 비롯해 자기계발을 하려는 직원들이 사용할 수 있다.

자기계발 휴직을 한 직원은 목표달성 시 휴직기간 만큼의 근무연수를 인정받는다. 예컨대 이 직원이 1년 인정받는 자격증을 따오면 책임 1년차에서 2년차로 복귀하는 게 아니라 1년 근무로 인정받아 3년차로 복귀하는 시스템이다. 근무연수를 인정받는 기준은 자격증과 학위 세부단위별로 다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1년 인정받는 자격증으로는 오픽(OPIc) AL등급을 비롯한 어학 1등급이 있다"며 "석·박사 학위는 기간을 더 많이 인정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을 경우 어떻게 되는지는 정확한 사례를 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GS건설은 최대 2주 여름휴가와 리프레시 휴가를 운영하고 있다. 여름휴가의 경우 유급휴가를 3일 지급한다. 리프레시 휴가는 월 1일 주어지며 직원들에게 리프레시 휴가계획안을 제출하게끔 한다.

GS건설 관계자는 "리프레시 휴가는 연차가 많이 남은 직원들이 일정량을 소진하게끔 권장하는 게 목적"이라며 "구체적인 휴가계획을 제출할 필요는 없고 몇월 몇일에 쓸 예정이라고 내면 된다"고 말했다.

또한 반일 휴가(연차휴가를 절반으로 분할해 사용하는 것)가 아닌 반반일 휴가도 있다. 하루 8시간 근무 기준으로 2시간 휴가를 쓸 수 있는 제도다. 직원이 갑자기 휴가를 써야 할 일이 생겼는데 반차를 쓰긴 아까울 때 활용하는 용도다.

GS건설 관계자는 "아이가 아파서 병원에 가봐야 하는 워킹맘 직원이나 갑작스러운 개인사정이 생겨서 늦게 출근, 또는 일찍 퇴근해야 하는 직원들이 종종 쓴다"고 말했다.

한화건설은 과장~상무보로 승진하면 1개월간 월급 100%를 받으며 쉴 수 있는 '안식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7년 처음 도입된 제도다. 지난 2017년과 작년에 안식월 제도를 이용하지 못한 직원들은 올해 사용하라는 지침을 받았다.

안식월과는 별개인 리프레시 휴가제도 있다. 안식월은 승진자만 대상으로 하는 반면 리프레시 휴가는 전 직원이 1년에 총 2회 쉴 수 있는 제도다. 한 번에 5일씩 쉴 수 있어서 1년에 총 10일간 리프레시 휴가가 있는 셈이다. 리프레시 휴가 일수는 직원들 연차에서 소진된다. 또한 여름휴가 기간은 4일이다.

일부 직원은 휴가가 많은 것에 대한 애로사항을 토로하기도 했다. 샌드위치 데이를 비롯해 의무적으로 쉬어야 하는 날이 많다보니 정작 필요할 때 연차를 쓸 수 없는 상황도 벌어진다는 것. '샌드위치 데이'는 징검다리 휴일 사이에 낀 근무일을 뜻한다. 주요 건설사들은 샌드위치 데이에 전직원이 의무적으로 쉬는 경우가 많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리프레시 휴가, 여름휴가 뿐만 아니라 1년에 며칠 발생하는 샌드위치 데이까지 전부 개인 연차에서 소진된다"며 "정말 급하게 휴가를 써야 할 때 오히려 연차가 모자라는 웃지 못할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