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韓 반도체업계, 日 무역규제 '최악의 상황'은 피했다"- FT

"日, 반도체소재 3개 품목 '민간용' 한국 수출은 계속 허가"

  • 기사입력 : 2019년07월10일 10:30
  • 최종수정 : 2019년07월10일 10: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일본 정부가 대(對)한국 수출 규정을 강화한 반도체 소재 3개 품목과 관련해 '민간용'이라면 이들의 수출은 계속 허가한다는 방침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복수의 일본 정부 관리를 인용해 9일 보도했다.

FT는 "일본 정부는 무기 수출통제와 관련한 '바세나르 협약(the Wassenaar Arrangement)'의 서한을 따를 계획"이라면서 이 서한은 수출제한이 특정 국가를 목표로 하거나 '선량한 의도'의 민간 거래를 방해하는 데 사용될 수 없다고 밝히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FT는 한국의 반도체업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플루오린 폴리이미드(fluorinated polyamide) △포토레지스트(photoresists) △플루오르화수소 에칭가스(hydrogen fluoride etching gas) 등 반도체 소재 3개 품목에 대한 공급은 계속 받을 것이라는 점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 세 가지 모두 일본 업체들이 시장 점유율을 쥐고 있는 반도체 관련 필수 화학물질이다. 지난 4일 일본은 한국과의 '신뢰 훼손'과 '부적절한 상황'을 이유로 3개 품목과 관련한 한국에 대한 수출관리 규정을 강화한 바 있다. 

한 일본 고위 관리는 FT에 "(수출이) 민간용이라면 당연히 허가를 내줄 것"이라며 "이것이 글로벌 공급망을 파괴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잘못된 해석"이라고 말했다. 또 이 관리는 미국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한 것처럼 일본이 한국 기업을 '금지 리스트'에 올린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사진=삼성전자]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