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 국무부 "우리 목표는 北의 FFVD"...'北핵동결 협상' 부인

  • 기사입력 : 2019년07월02일 08:55
  • 최종수정 : 2019년07월02일 09: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국무부가 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아닌 '핵동결'에 초점을 맞춘 대북 협상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를 부인했다.

이날 국무부 대변인은 관련 보도에 대해 "우리는 현재 어떤 새로운 제안도 준비하지 않고 있다"며 "우리의 목표는 여전히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는 지난달 30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회동이 이뤄지기 수주 전부터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현재 북핵 상태를 유지하면서 북한을 암묵적으로 핵보유국으로 인정하는 방안이 논의돼왔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미국 측 대북 협상 실무책임자인 스티브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NYT와 인터뷰에서 "(북핵 동결 논의는) 완전한 추측"이라면서 "현재로서 어떠한 새로운 제안도 할 준비가 안돼 있다"고 반박한 바 있다.

이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도 NYT의 보도를 강력히 부인했다. 볼턴 보좌관은 트위터에서 "나는 호기심을 갖고 NYT 기사를 읽었다"면서 "NSC 참모 그 누구도 북한의 핵 동결로 마무리하려는 의지에 대해 논의해보거나 들어본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는 (트럼프) 대통령을 가둬두려는 비난받을만한 시도"라면서 "이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30일 대한민국 오산기지에서 출발하기 앞서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