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볼턴 “北 핵 동결 협상론, 들어본 적도 논의한 적도 없다” 일축

  • 기사입력 : 2019년07월01일 23:16
  • 최종수정 : 2019년07월02일 06: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1일(현지시간) 미정부 내에서 북한 비핵화가 아닌 핵 동결에 중심을 둔 새로운 협상 시나리오가 나오고 있다는 뉴욕 타임스(NYT) 보도에 대해 강력히 부인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올린 트위터 글에서 “나는 호기심을 갖고 NYT 기사를 읽었다”면서 “NSC 참모 그 누구도 북한의 핵 동결로 마무리하려는 의지에 대해 논의해보거나 들어본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는 (트럼프) 대통령을 가둬두려는 비난받을만한 시도”라면서 “이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NYT는 지난 30일 북미 판문점 정상회담이 성사되기 수주 전부터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북한의 핵동결, 즉 현 상태를 유지하면서 북한을 암묵적으로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는 방안이 새롭게 구체화돼 왔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미국 측 실무협상 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역시 “완전한 추측”이라면서 “현재로선 어떤 새로운 제안을 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