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트럼프 "비핵화 잘 될 것", 볼턴 "김정은, DMZ 만남 수용은 이례적"

30일 한미 정상회담서 "문재인 대통령과 좋은 파트너십"
문 대통령 "푸틴·시진핑 공통적으로 김정은 비핵화 의지"
볼턴 "역사상 없었던 일, 김정은 만남 받아들인 건 이례적"

  • 기사입력 : 2019년06월30일 15:27
  • 최종수정 : 2019년06월30일 15: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한국을 국빈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잘 될 것을 믿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30일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 방안에 대해 의견을 함께 했다"고 말했다.

[서울 로이터=뉴스핌] 김은빈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좌)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우)이 30일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19.06.30

청와대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주요 관계자들의 발언을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좋은 파트너십이 있었기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믿고 함께 해줘서 고맙다"며 "안될 것이라 말하는 사람들도 많았고 쉽지 않은 길이라는 것도 안다. 하지만 잘 될 것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년 전쯤만 해도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으로 전쟁의 공포가 있었던 한반도이지만 지금은 그러한 공포가 많이 줄어들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피스메이커 역할에 많은 한국민들은 감사하고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에서) 푸틴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전해준 말의 공통점은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확고한 의지와 안전에 대한 보장"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높이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딸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은 "역사적인 자리에 와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그 순간을 두 분(문재인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의 옆에서 지켜볼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무척 기쁘다. 긍정적인 결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 북한에게도 큰 기회"라고 말했다.

대표적인 강경파인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은 "할 일이 많지만 유례없는 경험이며 역사적으로 없었던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오늘의 만남을 김정은 위원장이 받아들인 것 자체로도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이방카 보좌관의 남편인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은 "그동안의 전략적 판단과 이행 등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라며 "오늘의 만남이 (한반도 비핵화에 있어서) 획기적인 돌파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