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이방카 "북한 핵포기 하면 한반도 황금기 누릴 것"

  • 기사입력 : 2019년06월30일 15:07
  • 최종수정 : 2019년06월30일 15: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이방카 미국 백악관 보좌관이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면 한반도가 '황금기'(Golden era)를 누릴 것이라고 밝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지난 29일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서울을 방문한 이방카 보좌관은 이날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한반도가 황금기에 접어들 가능성이 있는 지점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한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북한이 취해야할 중요한 조치가 있다"며 "그것은 물론 비핵화"라고 밝혔다.

트럼프의 딸 이방카 보좌관과 해리 주한 미국 대사와 K팝그룹 ‘엑소’의 셀카. [사진= 청와대]

이방카 보좌관은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월경해 북한 땅을 밟을 가능성에 대해 "초대를 받는다면 부친인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에 당연히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행사가 폐막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의 초청을 받으면 국경을 넘어 북한으로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DMZ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짧은 만남이 예상된다고 말하며 남북미 정상간 만남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DMZ 내 판문점에서 열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에 대해 "저도 오늘 판문점에 초대받았지만 오늘 중심은 북미 간 대화"라고 말했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