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한미정상회담] 美 폼페이오·멀베이니·볼턴, 韓 강경화·노영민·정의용 '카운터파트'

DMZ 남북미 정상회담 논의...사실상 비핵화 협상 재개
경제도 이슈, 한미 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할 가능성도

  • 기사입력 : 2019년06월30일 11:33
  • 최종수정 : 2019년06월30일 11: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을 방문한 도널드 트러프 미국 대통령이 11시부터 한미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이뤄진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중단됐던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 논의가 내용이 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비무장지대(DMZ)에서의 김정은 위원장과의 전격 만남을 제안했고, 이에 북한이 이른 시간 안에 긍정적인 반응을 내놓으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기의 만남을 가질 가능성이 높아지는 등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의 가능성은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진 상황이다.

美国总统特朗普(左一)与韩国总统文在寅出席晚宴。【图片=青瓦台提供】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이날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와 관련된 논의를 진행할 전망이다.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멈춘 북미의 비핵화 방안에 대한 이견을 좁히는 방안에 대한 대화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핵심 이슈는 아니지만, 한미 무역 분야도 중요한 이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된 만찬에서 "문 대통령과 나는 우리의 새로운 무역 합의를 위해 건배했다. 새 무역 합의가 바뀌기 전 것보다 훨씬 더 좋다"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안을 언급하기도 했다.

미 백악관은 지난 29일 보도자료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의 경제적·안보적 이익에 핵심적인 필수적 동반자 관계를 재확인하기 위해 방한하는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백악관은 '자유롭고 공정하고 상호적인 무역 증진'이라는 세 번째 항목에서 "2018년 한미 무역 총액은 1천650억 달러 이상이었으며 이 중 미국 수출품이 790억 달러였다"며 한미 간 무역과 한국기업의 대미투자 규모를 수치로 제시하며 대미 투자 증진 기대치도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11시 청와대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가진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백악관은 2017년 이후 한국기업의 직접적 대미 투자가 506억 달러였으며 미개발 분야 프로젝트를 토대로 2018년 최소 60억 달러 성장이 예상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한국 기업 대표들과 만나 대미 투자를 요청하기도 한 만큼 이날 한미 정상회담에서도 무역 관련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양국 정상은 한미 동맹 강화 방안과 한미 방위비 분담금 관련 논의도 진행할 가능성이 높다.

한미는 지난 4월 말, 주한미군 방위비를 지난해보다 8.2% 인상한 1조389억원에 합의했지만, 올해에만 적용되는 1년짜리 계약으로 조만간 재협상에 나서야 하는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노골적으로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요구할 수 있다.

朝鲜国务委员会委员长金正恩(左一)与美国总统特朗普【图片=NEWSPIM/路透社】

트럼프 대통령, 소인수 회담 이어 확대회담·업무오찬 진행
   소인수 회담 美 폼페이오·멀베이니·볼턴·해리스, 韓 강경화·노영민·정의용·조윤제 배석
   확대회담은 한미 모두 1+10, 주요 인사들 모두 참석해 주요 현안 논의

트럼프 대통령은 11시 청와대를 방문해 방명록에 서명을 한 이후 문 대통령과 11시 50분까지 소인수 회담을 진행한다. 이후 양국 정상은 11시 55분부터 12시 55분까지는 확대회담 겸 업무 오찬을 갖는다.

우선 소인수 회담은 한미 정상과 함께 미국 측 폼페이오 국무장관, 멀베이니 대통령 비서실장,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해리슨 주한미대사가 참석하고 우리 측은 강경화 외교부장관, 노영민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조윤제 주미대사가 참석한다.

확대정상회담은 양국 정상 외에 각 10명이 참석하는데 미국 측은 폼페이오 국무장관, 므누신 재무부장관, 멀베이니 비서실장, 볼턴 국가안보실장, 해리스 주미대사, 쿠슈너 백악관 수석고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포틴저 백악관 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등이 참석한다.

우리 측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강경화 외교부장관, 노영민 비서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조윤제 주미대사, 김현종 안보실 2차장, 이도훈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 고민정 대변인, 최종건 평화기획비서관 등이 대통령을 보좌한다.

이후 양국 정상은 오후 1시부터 공동기자회견을 마친 후 함께 공동경비구역(DMZ)를 방문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 대로 김정은 위원장이 과연 DMZ를 방문해 역사적인 남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질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