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트럼프·김정은, 판문점서 전격 회동…문대통령 "오늘 중심은 북미"

"오늘은 북미 대화에 집중, 남북 대화는 다음에 도모"
"3차 북미정상회담, 오늘 상봉과 대화에 달려 있다"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여부는 오늘 만남 통해 알 것"

  • 기사입력 : 2019년06월30일 14:06
  • 최종수정 : 2019년06월30일 14: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군사분계선(DMZ)에서 열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에 대해 "저도 오늘 판문점에 초대받았지만 오늘 중심은 북미 간 대화"라고 말했다. 일단 DMZ에서의 대화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회담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30일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이후 공동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과의 상봉·대화, 그것이 앞으로 계속된 북미 대화로 이어져 나가는 과정으로서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 로이터=뉴스핌] 백지현 기자 = 문재인(우)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2019.06.30.

문 대통령은 "그래서 오늘은 북미 간 대화에 집중하기로 하고 남북 간 대화는 다음에 다시 도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3차 북미정상회담이 언제 열릴 것인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는 "오늘의 상봉과 대화가 어떤 변화를 만들어낼지에 달려 있다"며 "기대를 갖고 지켜보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오늘 걸음이 긍정적인 방향으로 나갈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지만 옳은 방향으로 나가기를 바란다"며 "추가적 정상회담의 여부는 오늘 그런 만남을 통해 구체적으로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