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靑 만찬 빠진 볼턴·비건, 北 최선희와 ‘DMZ 회동’ 물밑접촉

볼턴 美 NSC 보좌관, 29일 靑 만찬 불참
北과 김정은 DMZ 방문 조율차 불참설 제기
트럼프 “만난다면 2분”‧日 아사히 “조율 중”
남‧북‧미, 북‧미 DMZ 만남 성사될지 주목

  • 기사입력 : 2019년06월30일 12:06
  • 최종수정 : 2019년06월30일 12: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30일 오후 비무장지대(DMZ)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그리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북‧미 3자 정상회담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전날 이뤄진 청와대 환영만찬에 불참한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오후 7시께 경기도 평택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를 통해 입국, 곧바로 청와대로 이동해 사전환담 및 친교만찬을 가지는 등 공식적인 방한 일정을 시작했다.

29일 열린 청와대 환영만찬에는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스티브 므누신 재무부 장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매슈 포틴저 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과 사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 등이 참석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러나 이날 만찬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던 볼턴 보좌관과 비건 대표는 참석하지 않았다.

청와대 측은 이에 대해 “친교 만찬이기 때문에 참석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만찬에 볼턴 보좌관 대신 그의 부하인 NSC의 포틴저 보좌관은 참석했고, 또 볼턴 보좌관과 수차례 만남을 갖거나 전화 통화를 하는 등 그의 카운터파트로 알려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참석을 했기 때문에 ‘볼턴 보좌관이 다음 날 있을 김정은 위원장의 DMZ 방문을 위한 사전 조율을 위해 만찬에 불참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유력하게 제기됐다.

특히 이날 오전 일부 매체 보도에 따르면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전날 밤 판문점에서 만난 것으로 전해져 이러한 관측이 더욱 힘을 얻고 있다.

실제로 이날 오전 일본 아사히신문은 북한 측 관계자를 인용해 “김 위원장이 DMZ에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는 것으로 최종 조정하고 있다”며 “김 위원장은 ‘DMZ에서 만나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응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우) [사진= 로이터 뉴스핌]

만일 이번에 북미 정상 간 만남이 성사된다면 2018년 6월 싱가포르,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의 북미정상회담에 이은 3번째 정상회담이다. 또 남‧북‧미 3자 정상회담으로는 최초다.

다만 이 만남에 문재인 대통령이 포함될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북한은 최근 외무성 담화를 통해 문 대통령을 비롯한 우리 정부의 ‘중재자’ 역할을 공개적으로 비난한 바 있기 때문에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는 만나지 않고 트럼프 대통령과 둘이서만 만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만난다 해도 아주 짧은 시간 동안 만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9일 한국 방문 전 취재진과 만나 “DMZ에 김 위원장이 있다면 우리는 2분 정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백악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오후 2시 10분 공동경비구역(JSA)에 도착한 뒤 DMZ 전망대로 이동해 군사분계선과 북녘땅을 조망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11월 첫 번째 방한 때 문 대통령의 제안으로 DMZ 방문을 추진했었지만 당시 기상악화로 당일 취소됐던 바 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