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한미 정상, 오후 2시께 DMZ서 김정은 회동 추진…北 답변은 아직

남·북·미 정상 DMZ 회동 가능성에 주목
北 최선희 제1부상 반응 이후 추가 메시지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06월30일 11:20
  • 최종수정 : 2019년06월30일 11: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한다고 30일 밝혔다. 다만 '깜짝 만남' 제안에 대한 북한의 대답은 아직 전해지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한국 경제인 간 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회견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DMZ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DMZ 방문 사실이 알려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는 그간 문 대통령의 DMZ 방문 가능성은 열어뒀으나 확정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한미 정상의 DMZ 방문이 성사됨에 따라 남·북·미 정상 간 DMZ 만남 가능성에 전 세계의 이목이 쏠린다.

남·북·미 정상 간 만남이 성사된다면 이는 역사상 최초다. 교착 국면에 빠진 북미 간 대화 재개에 활력을 불어넣고 또한 소강국면인 남북관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 뉴스핌]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2019.6.29 photo@newspim.com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깜짝 만남을 제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김 위원장이 이를 본다면 DMZ에서 만나 악수를 하고 인사를 나눌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를 두고 북한은 최 제1부상을 앞세워 "양국 관계 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며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다만 미국 측의 공식 제의는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례적인 북한의 이른 답변에 북미, 또는 남·북·미 정상 간 만남 가능성이 점쳐졌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에 도착 후, 청와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측에서 연락 받은 게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그렇다. 받았다(We have, yes)"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일 김 위원장과 만날 것인가'에 대한 물음에는 "그것은 정말 흥미로울 것(It’ll be really interesting)"이라고 했다.

특히 이날 오후 환영만찬에 참석할 예정이었던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등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북미 간 실무접촉이 진행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내놨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