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종합] 트럼프, 경제인 간담회서 수차례 "대미투자 늘려달라"

국내 5대 총수, 이날 하얏트 호텔 속속 도착
트럼프, 미중 무역 전쟁 동참 및 美 확대투자 요청할 듯

  • 기사입력 : 2019년06월30일 10:50
  • 최종수정 : 2019년06월30일 19: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나은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국내 재계 총수들과의 간담회에서 대미 투자를 수차례 요청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한남동 하얏트호텔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국내 재계 총수들과 면담했다. 

美国总统特朗普(左一)与韩国总统文在寅出席晚宴。【图片=青瓦台提供】

‘경제인 리더와의 대화’ 로 명명된 이날 간담회에는 5대 그룹 총수 외에도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20명 내외 기업인들이 참석했다. 

이날 오전 8시쯤 대기업 총수 중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낸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대미 투자 투자를 늘릴 계획이 있냐”는 기자들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이어 8시 10분쯤 행사장을 찾은 권영수 LG 부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이야기를 할 것으로 예상하냐’는 질문에 “무슨 말을 할지 한번 들어봐야 한다”고 짧게 답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각각 8시 30분을 전후해 호텔에 도착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어떤 대화를 나눌지 등의 질문에 아무런 언급없이 행사장으로 향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손경식 CJ그룹 회장, 허영인 SPC 회장, 박준 농심 부회장, 우기홍 한진 대표이사(부사장) 등도 참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대미 투자를 조금 많이 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미 투자에 대해 수차례 강조하면서 "대기업을 이끄는 천재같은 분들"이라고 참석자들을 치켜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간담회를 마치고 오전 11시 청와대로 이동,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연다. 이후 11시 55분 업무오찬 및 확대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서울 한남동 그랜드하얏트 호텔 앞에서 경찰이 일대를 에워싸고 경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 [사진=나은경 기자]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