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이방카, 트럼프 DMZ 방문에 동행…'카운터파트' 김여정 나올지 주목

이방카, 외신 인터뷰서 "초대 받는다면 같이 갈 것"

  • 기사입력 : 2019년06월30일 14:41
  • 최종수정 : 2019년06월30일 14: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이방카 트럼프 미국 백악관 선임 보좌관인 아버지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30일 비무장지대(DMZ) 방문 일정에 동행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방카 보좌관은 30일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오후 2시5분께 용산 미군기지에서 대기해 있던 '마린원'에 탑승했다.

[서울 로이터=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이 30일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한국 경제인과의 간담회에 참석했다. 2019.06.30

이방카 보좌관은 트럼프 미 대통령이 유일하게 믿는 인물로 알려져 있다. 이 같은 평가를 받는 그의 DMZ 동행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 자리까지 이어질지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전 세계 이목을 받는 '부녀(父女)'가 핵협상을 벌이고 있는 사회주의의 이른바 최고지도자와의 만나는 장면이 연출될 경우 대내외에 전달하는 파급력이 대단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앞서 이방카 보좌관은 이날 미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월경에 북한 당을 밟을 가능성' 등에 대해 자신이 초대 받는다면 부친과 함께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