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종합 2보] 트럼프 "SNS 제의 수락 감사", 김정은 "연출 아냐"

남·북·미 세 정상, 사상 최초로 한 자리에
김정은 "트럼프 제의, 오후 2~3시께 알아"
트럼프 "안왔으면 굉장히 민망했을 것"

  • 기사입력 : 2019년06월30일 16:58
  • 최종수정 : 2019년06월30일 17: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하수영 조재완 기자 = 남·북·미 세 정상이 역사상 최초로 한 자리에서 만났다. 세 정상이 보인 '평화의 행보'에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오후 3시46분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군사분계선(MDL)을 사이에 두고 손을 맞잡았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북측 지역으로 넘어간 뒤 판문각에서 간단하게 담소를 나눴다.

북미 두 정상은 이후 또 다른 장면을 연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나란히 MDL을 넘었고, 남측 지역으로 넘어온 것이다. 두 정상은 판문점 '자유의 집' 앞에서 기자들을 앞에 두고 서로 짧은 애기를 주고 받았다.

이후 남·북·미 정상의 만남이 본격적으로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걸어오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후 3시 51분께 자유의 집 앞에서 두 정상을 반갑게 맞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말 좋은 날"이라며 "북한 뿐 아니라 전 세계를 위해서도 좋은 일이고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감격스러워했다.

[판문점 로이터=뉴스핌] 백지현 기자 = 30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2019.06.30.

김정은 "만나자고 연락 온 것은 오늘 오후 2~3시...깜짝 놀랐다"

트럼프 대통령은 "처음 대통령이 됐을 때만 하더라도 이 지역에 굉장한 갈등이 있었다"며 "그러나 이제는 반대이며 (김정은)위원장도 영광스럽게 굉장히 노력을 기울였고, (문재인)대통령께도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 정상은 '자유의 집'으로 이동했다. 그러나 남·북·미 정상 간 회동은 열리지 않았다. 북미 정상 간의 회담만 진행됐다.

김 위원장은 회담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사전에 합의된 만남이 아닌가 하는 말도 나오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의향을 표시한 것을 보고 나 역시 깜짝 놀랐다"며 "오늘 정식으로 만나자고 하시는 것을 오후 2~3시나 돼서야 알게 됐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앞으로도 다시 만나고 싶다"며 "이 만남 자체가 북과 남 사이에는 분단 상징이고 나쁜 과거를 연상케 하는 자리인데, 오랜 적대적 관계였던 두 나라가 여기서 평화의 악수를 하는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취재진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BS 영상 캡쳐] 2019.06.30.

트럼프 "특별한 순간...만난다는 것 자체가 역사적 순간"

김 위원장은 또한 "이를 모든 사람들에 보여줄 수 있다고 긍정적 생각했다"며 "앞으로 우리가 하는 행동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우리 두 나라 사이에 존재한 훌륭한 관계가 아니라면 하루 만에 이런 전격적 상봉이 이뤄지지 못했을 것"이라며 "앞으로 이런 훌륭한 관계가 남들이 예상 못하는 좋은 일들을 계속 만들면서 우리가 해야 할 일들에 맞닥뜨린 난관과 장애를 극복하는 신비로운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저도 마찬가지로 위원장께 감사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며 "특별한 순간"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문 대통령이 말씀하셨지만 역사적 순간"이라며 "우리가 만난다는 사실 자체가 역사적 순간"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제가 SNS 메시지를 보냈을 때 오시지 않았으면 제가 굉장히 민망한 모습이 됐을 텐데 나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위원장과 함께 하게 돼 영광"이라고 덧붙였다.

[판문점 로이터=뉴스핌] 김은빈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30일 판문점을 방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2019.06.30

한편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함께 이날 오후 2시40분께 판문점 인근 오울렛 초소에 도착했다. 역대 미국 대통령은 오울렛 초소를 방문할 때 재킷을 입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양복차림이어서 눈길을 끌었다.

6.25 전쟁 때 전사한 고(故) 조셉 오울렛 일병의 이름을 딴 해당 초소는 군사분계선(MDL)과 불과 25m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두 정상은 오울렛 초소에서 북측 지역을 함께 바라보며 정상 간 만의 대화를 나눴다. 어떤 내용으로 얘기를 나눴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두 정상은 이후 오후 3시18분께 파주의 미군 공동경비구역(JSA) 경비대대인 캠프 보니파스를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한미 대통령은 각각 두 사람의 노력을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 정상들이 이곳 비무장지대를 함께 방문한 것은 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며 "이런 결단 내려준 트럼프 대통령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제 JSA는 대결과 분쟁의 상징에서 평화의 상징으로 바뀌고 있다"며 "여러분은 그 위대한 역사의 변화를 보고 있는 그 현장에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그 위대한 변화를 만들고 있는 주인공이 바로 트럼프 대통령"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매우 감사하다"며 "몇 달 전부터 예정된 방문이었고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을 만났고 제 친구로서 그에게 DMZ를 방문해야겠다고 말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김 위원장과 나는 우린 서로 존중하고 있고 좋아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며 "김 위원장은 저를 만나기로 했고 4분 뒤 만나기로 했으니 길게 말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