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남북미 정상, 오후 3시 51분 판문점서 역사적 회동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손 잡고 군사분계선 넘어 북측 향해
남측서 기다리던 문재인 대통령과도 악수, 남북미 정상 만나
북미 정상, 남측 자유의 집에서 북미정상회담 돌입

  • 기사입력 : 2019년06월30일 16:07
  • 최종수정 : 2019년06월30일 16: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노민호 기자 = 분단의 상징이었던 판문점에서 66년간 반목했던 남북미 정상이 한 자리에 손을 마주잡는 역사적인 회동이 이뤄졌다.

한국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가진 후 비무장지대(DMZ) 판문점을 방문해 남북 경계선을 상징하는 군사분계선(MDL) 인근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다.

[판문점 로이터=뉴스핌] 백지현 기자 = 도널드 트럼프(좌)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비무장지대(DMZ) 내 판문점에서 만남을 가졌다. 사진은 영상에서 캡쳐된 화면이다. U.S. Network Pool/via REUTERS TV. 2019.06.30.

김 위원장은 지난해 4.27 1차 남북 정상회담 당시처럼 북측 판문각에서 걸어나와 트럼프 대통령과 손을 마주잡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반갑게 손을 잡은 후 MDL을 넘어 북측 판문각 인근으로 걸어가 환담했다. 과거 6.25 전쟁을 통해 직접 총구를 마주했던 한국과 미국의 정상이 모두 북한 땅을 방문하는 역사적인 그림이 만들어진 것이다. 

북한 땅에서 환담을 나누던 북미 정상은 다시 MDL을 넘어 남측으로 향해 기다리고 있던 문재인 대통령과도 만났다.

[판문점 로이터=뉴스핌] 백지현 기자 = 30일 도널드 트럼프(좌)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비무장지대(DMZ)에서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한으로 걸어 오고 있다. 2019.06.30

역사적인 남북미 정상이 분단의 현장이었던 군사분계선에서 손을 마주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과거를 청산하고 미래로 나가자"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까지 많은 진전이 있었다. 김 위원장과 처음 만날 때부터 우호적인 관계가 형성됐다"고 말했다.

남북미 정상은 부드러운 분위기 속에서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 내부로 들어갔다. 자연스러운 분위기에서 자유의집 내부에서 남북미 정상의 역사적인 회담이 이뤄질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