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고용부, 실업자 훈련과정 3949개 선정…AI 등 신기술 분야 333개 포함

성과중심 심사…취업률·고용유지율 70% 이상 351개 선정
취업 유망분야 선정…노동시장 변화·청년층 선호도 반영

  • 기사입력 : 2019년06월27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06월27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고용노동부는 하반기에 운영하는 실업자 훈련과정 3949개를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훈련과정은 직업훈련 심사 전문기관인 한국기술대학교 부설 직업능력심사평가원이 훈련과정의 성과(취업률, 고용유지율), 교사와 강사의 역량, 시설수준 등을 심사해 선정했다.

특히 심사 결과 취업률 70% 이상, 고용유지율 70% 이상의 성과가 높은 과정이 351개 선정됐다. 구체적인 취업률은 직업훈련포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성과가 높은 과정 목록도 해당 누리집에 공고할 계획이다.

이번 심사과정에서 지난 실업자 훈련과정의 직종별 운영성과 분석 결과, 국가기간전략산업직종훈련(이하 국기훈련)의 취업률(64.8%)이 계좌제 훈련(50.6%)보다 높았다. 국기훈련 중에서는 기계(77.3%), 전기·전자(68.1%) 분야의 취업률이 전반적으로 우수했다.

국기훈련 직종 122개 중 취업률 상위 10개 직종(생산기계, 산업용로봇제어 등)의 취업률은 평균 취업률(64.8%)을 약 12%포인트(p) 웃돌았다.

특히 이번 심사에선 취업이 유망한 분야의 훈련과정을 선정하기 위해 최근 노동시장의 변화와 청년층의 선호도도 반영했다. 

주요 특징으로는 스마트공장 관련 과정이 다수 선정됐다. 작년 하반기 4개 과정에 그쳤던 이 과정은 올해 하반기 28개로 늘었다. 이 외에도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등 신기술 분야 훈련 과정이 333개 선정됐다. 

청년층이 선호하는 직종 훈련과정이 크게 늘었다는 점도 특징이다. 청년층의 훈련참여 촉진을 위해 선호직종인 문화예술경영, 판촉(마케팅) 등의 훈련과정을 우선 선정했으며, 이 분야 과정은 총 149개로 지난해와 비교할 때 27.4%늘었다.  

자영업자를 위한 특화과정도 추가 선정했다. 올해 상반기부터 자영업자들의 역량 제고를 위해 훈련과정을 별도 선정하고 있는데, 이번 심사에서도 소상공인의 경영능력 제고 가능성 등을 고려해 카케어전문시공사 과정, 인테리어필름 입문자 과정 등을 선정했다.  

정부지원 실업자훈련 수강희망자는 고용센터를 방문해 직업적성 등의 상담을 받고 훈련과정을 선택할 수 있다. 선택한 훈련과정의 종류, 취업률 및 소득수준에 따라 훈련비의 20~100%를 지원받을 수 있다.

훈련과정별 구체적인 취업률과 훈련내용은 직업훈련포털에서 확인 가능하다.

장신철 고용노동부 직업능력정책국장은 "구직자들에게 좋은 훈련과정을 공급하기 위해 앞으로도 취업률 중심으로 심사평가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보다 근본적으로 직업훈련이 산업·기업의 인력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 할 수 있도록 국기훈련을 기업수요 맞춤형으로 개편하고 우수사례를 지속 발굴·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