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국방부 “정경두 장관이 언론대응 세부사항 지시? 그런 일 없다”

‘정 장관, 北 어선 브리핑 전 언론대응 대책회의’ 보도 부인
“언론대응 대책회의 아닌 상황평가회의였다” 반박
“언론대응 기조 및 발표문 협의, 사실 아냐” 적극 해명 눈길

  • 기사입력 : 2019년06월26일 11:49
  • 최종수정 : 2019년06월26일 11: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국방부는 26일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북한 어선 사태와 관련한 첫 언론 브리핑 전 언론대응 대책회의에 참석해 세부 사항을 지시했다’는 보도를 전면 부인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정 장관이 박한기 합동참모본부 의장 등과 함께 17일 최초 언론 브리핑 전 회의에 참석한 것은 맞으나 이는 언론대응 대책회의가 아닌 상황평가회의였다”고 해명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이 지난 19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2019 전반기 전군주요지휘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정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강원도 삼척항 부두를 통해 북한 어선이 들어온 사건과 관련해 "재발방지를 위한 제반대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leehs@newspim.com

앞서 지난 17일 군은 국방부 출입기자단을 대상으로 백그라운드 브리핑(백브리핑‧취재원 등을 밝히지 않는 조건으로 특정 사안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을 개최해 북한 어선 사태에 대해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군은 ‘경계태세에 문제가 없다’고 하거나 ‘북한 어선이 삼척항 인근에서 발견됐다’고 했는데 이틀 뒤인 19일 열린 백브리핑과 이후 열린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는 ‘경계태세에 문제가 있었다’, ‘북한 어선이 삼척항 방파제에서 발견됐다’고 입장을 바꿔 거짓말 혹은 은폐‧축소 논란이 일었다.

특히 북한 어선이 삼척항에 정박한 당일인 15일 오전 정 장관과 박 의장을 비롯한 군 수뇌부들이 지하 벙커에서 대책회의를 열고 당시 상황과 상황 인식 등을 공유했던 것으로 알려져 ‘군에 대해 제기되는 은폐‧축소 의혹이 장관 등 군 수뇌부가 지시 혹은 묵인한 데서 비롯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더욱이 26일에는 정 장관이 17일 브리핑 전에 열린 언론대응대책회의에 참석한 사실이 전해지면서 그러한 관측이 힘을 얻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국방부는 “정 장관이 회의에 참석한 것은 사실이나 언론대응 차원의 회의가 아닌 상황평가회의였다”는 입장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지금도 계속 상황평가회의가 열리고 있고 경계태세에 주안점을 두고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데 그런 차원의 회의”라며 “그런 자리(언론대응 대책회의)가 아니었다”고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회의에서 언론대응 기조 및 발표문 등을 협의했다는 것은 사실이냐’는 질문에 “사실이 아니다”라며 “장관께서 (협의)하시기에는 너무 세부적인 부분들”이라고 밝혔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