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6월 모의고사] 대성학원·대성마이맥 “수학 가형, 작년 수능과 비슷”

“수학 나형, 체감 난이도 상승했을 듯”

  • 기사입력 : 2019년06월04일 13:53
  • 최종수정 : 2019년06월04일 14: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2020학년도 수능 6월 모의평가 2교시 수학 영역 가형은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게, 나형은 약간 어렵게 출제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를 앞두고 시험지를 배부받고 있다. 6월 모의평가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주관하며 시험의 성격과 출제영역, 문항 수 등이 수능과 같다. 오늘 모의평가를 통해 2020학년도 수능의 출제 경향과 난이도를 가늠할 수 있다. 2019.06.04 pangbin@newspim.com

대성학원·대성마이맥은 4일 “수학 가형은 기존 출제 유형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아 문제 접근하는데 큰 어려움이 없었을 것”이라며 “반면 나형은 지난해 수능보다 킬러 문항 난이도는 상대적으로 쉽게, 나머지 문항은 상대적으로 어려워 체감 난이도가 높아졌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성학원·대성마이맥은 “가형의 킬러 문항은 21번 미분법, 29번 평면벡터, 30번 적분법 단원에서 출제됐다”고 밝혔다.

또 이들은 “나형의 킬러 문항은 21번 함수, 29번 순열과 조합, 30번 다항함수의 미분법 단원에서 출제됐다”고 덧붙였다.

대성학원·대성마이맥은 “기본 개념을 바탕으로 수학적 개념들의 상호연관성들을 파악하면서 공부하고 수능 기출 문제와 모의고사로 수능 유형에 익숙해져야 한다”며 “또 어려운 문제에 대비하여 사고력을 높이는 고난이도 문제를 많이 풀어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