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6월 모의고사] 비상교육 “수학 가형, 작년 수능과 난이도 비슷”

“수학 나형, 지난해 수능보다 약간 어렵다”

  • 기사입력 : 2019년06월04일 13:43
  • 최종수정 : 2019년06월04일 14: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2020학년도 수능 6월 모의평가 2교시 수학 영역 가형 난이도가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게, 나형은 지난해 수능보다 약간 어렵게 출제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에서 OMR카드를 작성하고 있다. 6월 모의평가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주관하며 시험의 성격과 출제영역, 문항 수 등이 수능과 같다. 오늘 모의평가를 통해 2020학년도 수능의 출제 경향과 난이도를 가늠할 수 있다. 2019.06.04 pangbin@newspim.com

이치우 비상교육 입시평가소장은 4일 “수학 가형과 나형 모두 킬러 문항 난이도가 다소 쉬워지고 그 외의 문항은 높아진 경향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먼저 이 소장은 수학 가형의 경우 “지난해 수능과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됐다”며 “29번과 30번이 킬러 문항이고 1등급 구분 점수는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게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또 수학 나형은 “지난해 수능보다 약간 어렵게 출제됐다”며 “나형 1등급 구분 점수가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거나 약간 낮아질 것”이라고 평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