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6월 모의고사] 대성학원·대성마이맥 “국어, 2019학년도 수능보다 쉬워”

독서영역 41번 고난이도 문제…화법·작문, 문법, 문학영역 평이

  • 기사입력 : 2019년06월04일 10:35
  • 최종수정 : 2019년06월04일 14: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2020학년도 수능 6월 모의평가가 4일 오전부터 진행 중인 가운데, 1교시 국어 영역이 2019학년도 수능보다 쉽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에서 시험지를 배부받고 있다. 6월 모의평가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주관하며 시험의 성격과 출제영역, 문항 수 등이 수능과 같다. 오늘 모의평가를 통해 2020학년도 수능의 출제 경향과 난이도를 가늠할 수 있다. 2019.06.04 pangbin@newspim.com

대성학원·대성마이맥은 이날 치러진 6월 모의평가 국어 영역에 대해 “이번 6월 모의평가는 2019학년도 수능의 큰 틀을 유지하는 선에서 출제됐다”며 “상당히 어렵게 출제됐던 지난 해 수능에 비해 쉽게 출제됐다”고 평가했다.

대성학원·대성마이맥은 독서 영역에서 ‘킬링 문항’이 출제됐다고 분석했다. 대성학원·대성마이맥은 “지문의 난이도가 상당히 높았던 지난 해 수능 독서 지문에 비해서 평이하게 출제됐다”면서도 “그러나 선지들이 다소 까다로운 문제들이 각 지문에 분포돼 있고 과학과 인문 지문인 41번 문제가 고난이도 문제로 꼽힌다”고 말했다.

화법·작문, 문법, 문학 영역에 대해서 이들은 “평이하게 출제됐다”고 밝혔다.

대성학원·대성마이맥은 “독서와 문학 영역의 경우 EBS 연계 지문이라고 하더라도 새로운 자료를 이용해 변형하는 경우나 문제에 제시된 자료나 선지에 까다로운 내용을 제시해 난이도를 높이는 경우가 많다”며 “앞으로 지문과 문제를 꼼꼼하게 읽어 나가면서 실수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