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6월 모의고사] 메가스터디교육 “국어, 정형화된 문제 유형”

독서 41번 고난이도 문제…화법·작문, 문법, 문학 평이

  • 기사입력 : 2019년06월04일 11:29
  • 최종수정 : 2019년06월04일 14: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2020학년도 수능 6월 모의평가가 4일 오전부터 진행 중인 가운데, 1교시 국어 영역이 지난 해 6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된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를 앞두고 있다. 6월 모의평가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주관하며 시험의 성격과 출제영역, 문항 수 등이 수능과 같다. 오늘 모의평가를 통해 2020학년도 수능의 출제 경향과 난이도를 가늠할 수 있다. 2019.06.04 pangbin@newspim.com

메가스터디교육은 이날 치러진 6월 모의평가 국어 영역에 대해 “이번 6월 모의평가는 지난해 수능에 비해 쉽게, 지난해 6월 모의평가와는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됐다”며 “새로운 시도의 문제 유형보다는 정형화된 문제 유형으로 나왔다”고 평가했다.

메가스터디교육은 피동과 사동을 의미론의 동음이의어와 함께 묶어 출제한 문법 파트 15번 문제를 고난이도로 꼽았다. 메가스터디교육은 “문법 파트 난이도는 지난 해 수능에 비해 높지 않았다”며 “15번 문항은 변별력을 높이려 한 의도가 보인다”고 분석했다.

독서 파트의 경우 41번 문항이 ‘킬러 문항’으로 분석됐다. 메가스터디교육은 “지난 해 수능에서 과학 지문이 길어지면서 인문계 학생들이 상당히 고전했는데 이번에도 과학 지문의 길이가 상당히 길게 출제됐다”며 “특히 41번 문항은 지문의 이해를 바탕으로 ‘보기’를 이해해야 하는 문제여서 상당히 어려웠다”고 했다.

이 외에 화법·작문 파트와 문학 파트에 대해선 “대체로 평이했다”고 설명했다.

메가스터디교육은 “이번에 자신이 맞히지 못한 문제 뿐만 아니라 자신이 보완해야 할 점까지 총체적으로 분석해야 한다”며 “이와 함께 수능과 연계되는 EBS 교재는 반드시 심도 있게 학습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