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6월 모의고사] 메가스터디교육 “수학 가형, 킬러 문항 난이도 높아져”

“수학 나형, 지난해 수능·6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수준”

  • 기사입력 : 2019년06월04일 13:39
  • 최종수정 : 2019년06월04일 14: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주관하는 2020학년도 수능 6월 모의평가가 4일 오전부터 진행 중인 가운데, 2교시 수학 영역 가형은 킬러 문항의 난이도가 다소 낮아지고 킬러 문항에 준하는 문항의 난이도는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또 수학 나형은 지난해 수능과 6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수준이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를 앞두고 있다. 6월 모의평가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주관하며 시험의 성격과 출제영역, 문항 수 등이 수능과 같다. 오늘 모의평가를 통해 2020학년도 수능의 출제 경향과 난이도를 가늠할 수 있다. 2019.06.04 pangbin@newspim.com

메가스터디교육은 이날 치러진 6월 모의평가 수학 영역 가형에 대해 “고난도 문항 수가 늘어나 체감 난이도가 높아졌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킬러 문항은 약간 쉬워지고 준킬러 문항 난이도는 상향돼 상위권 변별력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특히 19번과 27번 확률 단원이 까다롭게 출제 돼 중위권 수험생들이 어렵게 느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메가스터디교육은 “기하와 벡터 최고난이도 문항인 29번 문항은 지난해 수능 29번 문항과 유사한 주제(벡터방정식의 영역추론)에서 비슷한 난이도로 출제됐다”며 “30번 문항은 역함수와 정적분의 성질을 묻는 문제로 어려웠지만 상위권 수험생이라면 큰 문제 없이 해결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수학 나형의 경우 킬러 문항은 20번으로 꼽혔다. 메가스터디교육은 “극한을 이용한 다항함수 차수 결정 문제로 n의 범위를 나눠 해결해야 해서 난이도가 높았을 뿐만 아니라 문제 푸는 시간도 상당히 소요됐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남윤곤 메가스터디교육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수능은 시험 범위가 넓고 출제 내용이 광범위한 만큼 마음의 여유를 두고 차분하게 준비하는 것이 좋다”며 “기본개념 정리는 물론 단원과 단원의 연계성에 대해 폭넓게 이해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