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6월 모의고사] 국어,작년 수능보다 쉬워...41번이 ‘킬러 문항’

화법·작문, 문법, 문학파트 평이하게 출제

  • 기사입력 : 2019년06월04일 12:06
  • 최종수정 : 2019년06월04일 14: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입시 전문가들은 4일 2020학년도 수능 6월 모의평가 1교시 국어 영역에 대해 “지난 해 수능보다 쉽게 출제됐다”고 입을 모았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를 앞두고 있다. 6월 모의평가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주관하며 시험의 성격과 출제영역, 문항 수 등이 수능과 같다. 오늘 모의평가를 통해 2020학년도 수능의 출제 경향과 난이도를 가늠할 수 있다. 2019.06.04 pangbin@newspim.com

역대 최고난도로 꼽히는 지난해 수능보다는 쉽게, 지난 해 6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난이도로 출제됐다는 게 중론이다.

다만 입시 전문가들은 독서 파트의 41번 문항을 ‘킬러 문항’으로 꼽았다.

대성학원·대성마이맥은 “다소 까다로운 문제들이 각 지문에 분포돼 있고 과학과 인문 지문인 41번 문제가 고난이도 문제로 꼽힌다”고 설명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특히 “독서 파트 과학 지문에서 공생 발생설 관련한 37~42번이 상대적으로 어려웠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 외에 화법·작문, 문법, 문학 파트는 평이하게 출제된 것으로 분석됐다. 메가스터디교육은 “대체로 평이했다”고 평가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지난 해 수능 표준점수 최고점 150점, 지난 해 6월 모의평가 표준점수 최고점 140점에 비해 이번 시험에서는 쉽게 출제 돼 표준점수가 이보다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하 평가원)은 국어영역에 대해 "범교과적 소재를 활용해 다양한 분야의 글에 대한 독서 능력을 측정할 수 있는 문항, 2009 개정 교육과정에서 강조하는 추론적·비판적·창의적 사고를 활용해 풀 수 있는 문항을 중점적으로 출제했다"고 밝혔다.

평가원은 국어 출제 범위와 관련해선 "폭넓고 다양한 국어 능력을 평가하기 위해서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활용해 출제했다"며 "이에 지문의 소재를 특정 분야로 제한하지 않고 교육적으로 가치 있는 소재를 두루 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6월 모의평가 성적통지표는 오는 25일 배부된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