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전욱휴의 LPGA] 기아클래식 한국 선수의 5번째 우승 확률은?

올해 지은희·양희영·박성현·고진영 LPGA서 정상

  • 기사입력 : 2019년03월28일 11:16
  • 최종수정 : 2019년03월28일 13: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미국=뉴스핌]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 LPGA 기아클래식이 시작 됐다.

지난주에 끝난 LPGA 파운더스 컵에서 고진영프로의 우승으로 국내 선수들은 5개 대회에서 4개의 우승(지은희, 양희영, 박성현, 고진영)을 차지했다. 이로서 이번 기아 클래식의 우승자에 대한 관심도 커지기 시작했다. 지난해 지은희프로의 우승과 2017년에 이미림프로의 우승으로 국내 선수들에게 거는 우승의 관심도가 높을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대회가 열리는 곳은 미국 서부 지역으로 샌디에고 도심에서 차로 40분 거리에 위치해 있다. 아비애라 골프장은 주택을 끼고 있는 아주 조용한 곳이다. 골프장의 지형적 특성은 오르막과 내리막이 홀간 교차해 있다. 마치 서울 근교의 위치한 골프장과 아주 흡사한 느낌이다.

고진영프로의 연습장면. 아비애라 골프장. [사진=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파 72에 6558 야드(5997 미터)로서 코스에 난이도는 러프 지역의 잔디의 상태와 그린 주변의 러프의 길이와 밀집도에 따라서 달라질수 있는 골프장이다. 최근 이상 기후에 영향을 받고 있는 이곳 샌디에이고 지역에도 많은 비가 내려서 이번주 러프와 그린 주변은 잔디가 매우 밀집된 상태이다. 2013년도 우승자만 한자릿수로 우승을 했고 모두 두자릿수 우승을 기록 했던 골프장이지만 이번주의 골프장 상황은 두자릿수의 우승자가 나올지 관심거리다.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티샷과 그린 공략을 위한 샷인데 국내 선수들의 티샷과 그린 적중률 또한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에 이번주 우승자가 국내 선수일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

아비애라골프장 연습그린. [사진=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올해 5개 대회에서 상금 순위 2위에 올라있는 고진영프로는 그린적중률 면에서도 80.2%로 3위를 기록하고 있다. 아주 근소한 차이로 미국의 넬리 코다와 한국의 이정은6프로가 1위,2위를 기록하고 있다. 그린 적중률 5위에 김세영프로, 8위,9위에 지은희프로와 박성현프로가 올라와 있어서 올해에도 국내 선수들의 샷감은 출발부터 좋은 느낌이다.

온그린(GIR) 상태에서의 퍼팅수는 지은희프로, 고진영프로, 박성현프로가 각각 2위, 3위, 4위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드라이버 거리부분에서도 281야드(256미터)로 5위에 올라와 있는 박성현프로가 다방면에 10위안에 포진해 있어서 초반 진행되는 고진영프로와 박성현프로의 양자 대결도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아비애라골프장,그린주변 연습그린. [사진=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초반에 치열하게 진행되는 이러한 양상은 2020년 있을 도교 올림픽과 무관하지 않다는것이 현지 선수들의 반응이다. 지난주까지 올림픽 랭킹 60위안에 들어있는 국내 선수는 모두 4명으로 1위에 박성현, 4위에 고진영, 5위에 유소년, 그리고 지난 올림픽 금메달 리스트인 박인비프로가 8위에 올라와 있다.

이번 LPGA 기아클래식에서 우승자가 한국 선수에 의해서 다시한번 더 나온다면 다양한 기록에 의해서 진행될 경쟁 관계는 더욱 흥미로울 수 밖에 없다.

아비애라골프장 7번홀 모습. [사진=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Chungolf@gmail.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