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전욱휴의 LPGA] 이정은6, 신인왕 향한 티샷 시작... LPGA 데뷔전

  • 기사입력 : 2019년02월14일 08:50
  • 최종수정 : 2019년02월15일 15: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호주=뉴스핌]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 오전 8시17분, 애들레이드의 그랜지 골프 클럽, 서코스 1번홀에서 이정은6(24·한국)의 볼은 페어웨이를 향해서 힘차게 날아갔다.

2019 LPGA ISPS 한다 호주 오픈이 열리는 현장이다. 이곳 2월14일의 아침의 기온은 16도(섭씨), 바람도 잔잔했다. 다소 긴장해 보였지만 연습장에서도  퍼팅그린에서도 침착하게 준비하는 모습을 볼수 있었다.

데뷔전서 좋은 성적을 다짐하는 이정은6. [사진=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지난달 태국 후아인에서 3주간의 훈련을 마치고 이곳 애들레이드에 시합 9일전에 도착했다. 이곳에서 현지 적응을 위해서 매일 코스에서 강한 바람에서의 코스 공략과 그린 주변에서 숏 게임등 모든 준비를 마쳤다. 티샷전에 보여준 여유로운 이정은6의 모습에서 2019 LPGA 신인왕을 위한 준비가 되어 가고 있음을 엿볼수 있었다.

총 144명의 선수가 참가한 이번 대회는 LPGA선수들이 100명 그리고 호주여자골프협회(ALPG)와 호주골프협회에서 출전한 44명의 선수들이 4일간의 경쟁을 시작했다.

오전 7시 44분에는 10번티에서 지난해 우승자인 고진영(24.한국)도 조지아 홀(잉글랜드) 그리고 캐리 웹(호주)와 함께 조편성이 되어서 출발 했다. 고진영프로의 호주 오픈 2연승을 향한 10번(파 5)의 티샷 역시 페우어웨이 정 중앙을 향해 날아갔다. 2연승을 향한 출발이 여유롭고 순조로워 보였다.

호주 오픈이 열리면  가장 관심의 대상이 되는  이민지선수(23·호주)도 양희영선수(30·한국) 그리고 지난주  LPGA ISPS 빅 오픈에서 우승한 쎌린 부티에선수(26·프랑스)와 함께 조를 이루어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리디아 고(22·뉴질랜드)는 오후 12시34분에 세계 랭킹 1위, 태국의 아리아 주타누간 그리고 낼리 코다(21·미국)과 함께 첫날의 흥행을 위한 티샷을 준비한다. 

고진영의 플레이 모습. [사진=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이민지의 모습. [사진= 전욱휴 해설위원·특파원]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