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홍남기 부총리 "미세먼지 추경 검토 中…추경 규모는 협의된 바 없어"

22일 부천 송내동 소재 부천직업전문학교 방문
"추경 편성 협의 이전에 경기상황 판단 있어야"
"심리지수는 개선…수출·투자 지표 엄중대처"

  • 기사입력 : 2019년03월22일 12:21
  • 최종수정 : 2019년03월22일 12: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온정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미세먼지에 대한 정책적 대응 방안을 정부가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며 "미세먼지 추경은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부천 송내동에 위치한 직업전문학교를 방문한 뒤 기자들을 만나 "미세먼지는 재원 픅면에서 추경이 필요할 것 같다고 보고 검토중"이라며 "그 외 경제상황 전반에 대한 논의도 함께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부천=뉴스핌] 정일구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2일 오전 경기 부천직업전문학교를 찾아 3-40대 직업훈련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19.03.22 mironj19@newspim.com

다만 그는 미세먼지 추경을 포함한 전반적인 추경 규모에 대해서는 "협의된 바가 없다"고 전했다. 홍 부총리는 "미세먼지 재원 측면에서는 추경이 필요하다는 측면에서 검토 중이지만 그 외 추경은 경기상황에 대한 판단이 있어야 한다. 지금은 말씀드릴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민주당은 20일 충남도 예상정책협의회에서 "상반기 중 10조원 규모의 추경을 편성하는 것에 대해 정부와 협의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 홍남기 부총리의 발언에 따르면 아직은 당정간 협의가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경기 상황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지표와 어려운 지표가 혼재되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소비자심리지표, 경기실사지수와 같이 심리지수는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으나 투자나 수출, 고용 등 여러 지표들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어려운 지표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생각하고 대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21일 국회에서 진행된 대정부질문에서 답하지 못했던 "가장 잘한 정책이 무엇이냐"는 질문을 재차 묻자 "열심히 한 정책이라는 취지로 이해하고, 모든 분야에서 열심히 한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구태여 한가지 말한다면 전방위적으로 올해 민간이 기업하기 좋게 투자가 많이 이뤄져서 우리 경제가 활력을 되찾도록 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경제활력을 높이려는 노력을 최선의 노력으로 평가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홍남기 부총리가 방문한 부천직업전문학교는 2017년 기준으로 5년 연속 고용노동부 직업능력심사평가원이 '최우수기관'으로 인증한 학교다. 현재 35명의 학생이 재학중이며, 훈련생의 만족도는 10점 만점에 9.6점으로 집계됐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