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챔피언스리그 줌인] '간절함의 8강행' 손흥민의 토트넘과 요리스

1,2차전 합계 4대0으로 승리, UEFA 챔피언스리그 8년만의 8강행

  • 기사입력 : 2019년03월06일 08:36
  • 최종수정 : 2019년03월06일 08: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챔피언스리그 조편성 때만 해도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토트넘이 8강에 진출했다. 여기에는 그동안 프리미어리그 복귀후 부진한 모습을 보인 해리 케인의 결승골과 1차전에서의 손흥민의 골이 있었다.

토트넘은 6일(한국시간) 독일 도르트문트의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도르트문트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후반4분 해리 케인의 결승골로 1대0으로 승리, 1,2차전 합계 4대0으로 8년만에 8강에 진출했다. 토트넘이 8강에 오른 건 챔피언스리그 역사상 2번째다.

손흥민이 라멜라와 교체되는 모습. [사진=- 로이터 뉴스핌]


레알마드리드를 격파한 아약스 만큼은 아니었지만 토트넘도 8강에 오른 의외의 팀이었다. PSV 바르셀로나 등과 함께 조편성이 될 때까지만 해도 토트넘이 8강에 오를 것이라고 예상하는 축구 전문가는 별로 없었다.

바르셀로나 홈에서 기적적으로 비겨 인터밀란을 승점차로 따돌려 조2위로 간신히 16강에 오른 것이 터닝포인트가 됐다. 상대가 강팀 도르트문트였지만 토트넘은 더 강해졌다. 올시즌 바이에른 뮌헨을 제치고 분데스리가 1위를 내달린 도르트문트였다. 하지만 토트넘은 1차전서 손흥민의 골 등에 힘입어 3대0으로 승리한데 이어 2차전서도 이겨 8강의 기쁨을 안았다. 2019년 8강 진출은 토트넘의 한 역사로 장식 될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은 이날 해리 케인과 투톱으로 출격 70분간 뛰다 후반25분 에릭 라멜라와 교체됐다.

유럽축구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도 요리스에게 최고평점 8.0을 부여했다. 결승골을 기록한 해리 케인은 7.5점, 어시스트를 한 시소코가 7.4점, 에릭센은 7.0점, 손흥민은 6.8점, 다이어가 6.7을 받았다

토트넘 요리스 골키퍼가 경기후 도르트문트 선수 옆에서 관중의 환호에 답례하고 있는 모습.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날 극찬을 받은 것은 요리스 골키퍼였다. 요리스는 경기후 공식 MVP에 선정됐다. 포체 티노 감독과 선수들도 모두 요리스에게 고마워했다. 요리스는 프리미어리그 아스날전에서 막판 PK를 막은 데 이어 도르트문트와의 2차전서도 여러 차례의 선방을 보였다.

역사의 한 장을 장식한 포체티노는 공식 인터뷰에서 “별로 평가할게 없다. 결국 우리는 8강에 갔다. 요리스가 정말 훌륭했다. 전반만 보면 몇골 허용할수 있었지만 어쨌든 우리는 골을 내주지 않고 승리했다. 이게 축구다. 1차전을 3대0으로 크게 이겨 절실한 도르트문트가 과감하게 임하리라는 것은 누구라도 예상할수 있었다. 아주 중요한 승리였다. 전반은 다소 힘들었다. 그러나 축구라는 것이 항상 고생하다 강해지는 것이 아니겠는 가? 우리에게 무엇보다 중요한 프리미어리그가 남아있다. 이제 우리 스스로를 자신있게 생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도르트문트 파브르 감독은 “오늘은 0대1로 졌지만 1차전서 0대3으로 패해 딱히 고를만한 전략이 없었다. 그저 골을 많이 넣고 총공격을 펼치는 전략이었다. 선수들이 그다지 못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팬이 우리를 받쳐 주고 있었지만 부족했다. 이만하면 잘했다. 골 운이 없었을 뿐이다”며 패배를 겸허히 시인했다.

상대 선수들까지 요리스의 선전을 말했다. 도르트문투 주장 로이스는 “전방에 그렇게 기회가 많았지만 요리스는 대단했다. 빌드업까지는 괜찮았지만 요리스가 잘했다”고 야기했다.

도르트문트 미드필더 바이글도 “요리스의 슈퍼세이브를 믿을수 없다”고 혀를 내둘렀다.

골을 넣은 해리 케인은 “전반엔 도르트문트가 골을 넣을 기회가 많았다. 하지만 득점을 한 건 우리다. 이것이 챔피언스리그다. 도르트문트 관중은 대단했다. 요리스가 굳건히 버티고 있어서 안심하고 플레이 할수 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정작 요리스 본인은 담담했다.
요리스는 “전반에 도르트문트가 거세게 나올 것을 예상했다. 이럴 때 우린 하나가 돼 강해진다. 이것이 토트넘이다. 간절히 8강에 가길 원했고 팀 선수들의 정신력과 팀워크 덕분에 승리했다. 멈추지 않고 전진하겠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챔피언스리그에서 13골을 터트렸다. 그중 12골이 후반에 나와 ‘후반전의 팀’임을 증명했다.

토트넘의 8강 상대는 3월15일 추첨을 통해 결정된다. 토트넘은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사우스햄튼과 리버풀 원정전, 브라이튼과의 홈경기를 앞두고 있다.

결승골을 터트린 해리 케인. [사진= 로이터 뉴스핌]
손흥민을 포옹하는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