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EPL 줌인] ‘손흥민, 프리미어리그 최고중 하나’라 극찬한 베르통언

  • 기사입력 : 2019년02월15일 10:18
  • 최종수정 : 2019년02월15일 10: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미소 뒤의 숨은 노력’은 4경기 연속골로 돌아왔다. 토트넘 동료 얀 베르통언이 손흥민을 ‘특별한 선수’라 극찬한 이유다.

손흥민(27)은 지난 14일(한국시간)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르트문트와의 2018~20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서 선제골을 터트려 토트넘의 3대0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베르통언은 손흥민에게 어시스트를 한 뒤 직접 골을 기록했다.

베르통언은 토트넘 구단 스퍼스 TV와의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해리 케인이 없는 상황에서 팀의 득점을 담당하고 있다. 토트넘에 좋은 선수가 많지만 손흥민은 정말 특별하다. 너무 겸손해 그가 얼마나 노력을 많이 하는지 간과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챔피언스리그 도르트문트전에서 골을 터트린후 '수퍼맨' 세리머니를 하는 얀 베르통언. [사진= 로이터 뉴스핌]

그는 “오른발과 왼발이 능하고 스트라이커, 레프트윙, 라이트윙, 공격2선, 윙백 등 소화 못하는 공격 포지션이 없다. 손흥민이 어디에 있든 정말 든든하다. 뛰어난 선수다. 굳이 다른 선수를 들어 비교할 것도 없다. 프리미어리그 최고 선수중 하나다. 또 손흥민의 화난 얼굴을 본 적이 없다. 아마 앞으로도 볼일이 없을 것이다. 행복한 친구라 팀 동료들이 모두 그를 사랑한다. 모든 사람과 친구가 될 수 있고 곁에 있으면 정말 좋은 기분이 든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도르트문트전에서 4경기 연속골이자 시즌 16호 골을 터트렸다. 특히 그는 4경기 연속골로 팀의 4연승을 이끌었다. 최근 12경기에서는 11골 5도움을 기록, 공격포인트 16개를 쌓았다.

이날 토트넘 포체티노 감독은 다소 무소해 보일수 있는 과감한 선수들의 포지션 변화로 부상 선수가 많은 현재 생활을 헤쳐 나갔다.

레프트윙백 역할을 훌륭히 소화해 찬사를 받은 베르통언은 강한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베르통언은 “챔피언스리그 1차전을 통해 상대가 얼마나 강한지 파악했을 것으로 본다. 이 경기를 보고는 감히 누구도 토트넘이 언더독이라 말하지 못할 것이다. 매우 만족스러운 결과다. 하지만 원정전이 남아있다“고 만족했다.

'수퍼맨 세리머니'로 그라운드를 질주하는 베르통언. [사진= 로이터 뉴스핌]

챔피언스리그에서 초호화 스타군단을 뽐내는 타 빅클럽과 견주어도 흠잡을데 없는 결과다. 이날 베르통언의 위치 변화가 엄청난 효과를 발휘했다. 베르통언은 영국의 많은 매체에서 10점 만점에 10점을 받았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는 챔피언스리그 4경기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11명의 선수를 발표, 손흥민 등 토트넘 선수 5명을 포함시켰다. 이 명단에는 베르통언, 크리스티안 에릭센, 세르주 오리에,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선정됐다.

전 아스날 선수 이안 라이트는 “토트넘은 정말 멋진 팀이다”라고 자신의 SNS에 올렸다가 팬들의 항의에 글을 내리는 해프닝을 겪기도 했다. 아스날은 엎친데 덥친 격으로 15일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바테 보리소프와의 1차전에서 0대1 충격패를 당했다.

별명이 ‘수퍼 얀’인 베르통언은 이날 특유의 ‘수퍼맨 세리머니’를 펼쳐 팬들을 즐겁게 했다. 이름이 얀이어서 ‘맨’과 유사해 이런 별명이 생겼다. 수비를 많이 하는 베르통언이라 팬들에게는 진기한 장면이다.

손흥민도 베르통언이 골을 뽑아내자 함께 ‘수퍼맨 세리머니’를 하며 동료애를 과시했다. 프리미어리그 팬과 영국 매체들은 ‘토트넘과 도르트문트전이 베르통언의 인생 경기’였다고 표현했다.

토트넘은 23일 밤9시30분 번리와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치른다. 토트넘은 현재 승점60으로 리그 3위, 번리는 15위(승점27)다. 1위는 골득실에 앞선 맨시티(승점 65), 2위는 리버풀(승점 65)이다.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12호골이자 시즌 17호골을 노린다.

베르통언과 함께 '수퍼맨 세리머니'를 하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