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줌인 챔피언스리그] 토트넘, 16강뒤엔 ‘멕시코의 손흥민, 보은’

  • 기사입력 : 2018년12월13일 09:55
  • 최종수정 : 2018년12월13일 10: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멕시코 사람을 도우면, 항상 보답받기 마련이다.”

토트넘은 지난 12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누캄프에서 열린 FC바르셀로나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B조 6차전서 1대1로 비겨, 16강 진출의 기쁨을 안았다. 토트넘은 인터밀란(이상 승점8)과 동률을 이뤘지만 원정 다득점 우선 원칙으로 16강에 진출했다.

PSV 아이트호벤이 인터밀란과 1대1 무승부를 만든 까닭이었다.
사실 ‘토트넘의 탈락’은 기정사실이었다. ‘세계 최강’ FC 바르셀로나와의 홈경기인데다 인터밀란이 상대하는 PSV 아이트호벤은 조 최약체였다. 더구나 인터밀란의 밀라노 홈경기이기도 했다. 그만큼 토트넘의 16강행은 기적 같은 일이었다.

PSV 로사노가 토트넘 SNS 계정에 스페인어로 올린 글. [사진= 토트넘]

12일 토트넘 스페인 공식계정에는 “멕시코 사람에게 도우면 항상 보답받기 마련이다"라는 글이 올랐다. 태극기와 함께 손흥민의 애칭 ‘소니’도 함께 적혀 있다.

2018 러시아월드컵으로 되돌아가보자. 당시 한국은 ‘피파랭킹 1위’ 독일을 상대로 2대0으로 승리했다. 이 깜짝 승리 덕분에 멕시코는 16강에 진출했다.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과 함께 김영권이 골을 성공시켰다. 월드컵 4회 우승국 독일은 1938년 이후 처음으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수모를 겪었다.

월드컵 당시 한국 덕분에 16강에 진출한 멕시코는 한국인에게 감사의 표시로 할인 항공권을 제공하기도 했다. 손흥민의 골 등으로 ‘어부지리’로 월드컵 16강에 진출한 답례가 ‘토트넘의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로 돌아온 것이다. 토트넘 계정에 이 글이 올라오자 멕시코 팬들은 "손날도가 멕시코 16강 진출을 도왔다. 이번에는 우리가 손흥민을 도왔다”고 반겼다.

로사노는 토트넘의 스페인 계정이 이 글을 올리자 리트윗했다. 이르빙 로사노는 인터밀란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PSV 아인트호벤 선수다. 그는 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 결승골로 최우수 선수에 선정됐다. 월드컵 당시 '멕시코 인공 지진'을 일으킨 주인공이기도하다.

몸값이 폭등한 로사노는 올 여름 이적시장에서 FC 바르셀로나와 맨시티에 영입 제안을 받았다. 윙어인 그는 리그에서도 14골6도움으로 맹활약하고 있다. 트위터 팔로워 28만여명으로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토트넘 스페인 계정은 자신의 사진과 손흥민의 사진을 함께 올려 토트넘의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을 기뻐했다. [사진= 토트넘 SNS]

탈락한 PSV는 침울하지 않았다. 인터밀란의 동반탈락과 함께 토트넘의 진출을 기뻐했다. 멕시코와 PSV 팬들은 “우리는 손날두 덕분에 16강에 갔다. 손흥민 잘돼라. 토트넘 잘돼라”라는 글들을 수없이 남겼다. 손날두는 손흥민의 성 ‘손’과 호날두를 조합한 단어다.

손흥민은 15일 밤 11시50분 번리와의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서 프리미어리그 4호골에 도전한다. 그는 지난 9일 레스터시티와의 16라운드서 결승골을 작성, 리그 3호골이자 올 시즌 5호골, 유럽 통산 101호골을 기록했다.

최근 4경기서 3골1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영국 스카이스포츠 선정 ‘프리미어리그 파워랭킹’ 2위에도 올랐다. 1위는 리버풀의 살라, 토트넘 최전방공격수 해리 케인은 13위에 자리했다.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