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챔피언스리그] ‘손흥민 투입효과’ 토트넘, 인터밀란에 1대0승

  • 기사입력 : 2018년11월29일 07:00
  • 최종수정 : 2018년11월29일 0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교체투입 28분간 그라운드를 누비며, 팀의 승리를 도왔다.

토트넘은 29일(한국시간)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인터 밀란(이탈리아)과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5차전서 1대0으로 승리했다.

2승1무2패를 기록한 토트넘은 인터밀란 함께 승점7점을 기록. 16강행을 위한 조 2위 경쟁을 펼치게 됐다. 하지만 토트넘은 16강행을 확정한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원정전을 펼친다. 바르셀로나는 챔피언스리그에서 최근 5년간 홈경기에서 패한 적이 없다. 이날 PSV와 경기를 치른 바르셀로나는 메시의 1골 1도움에 힘입어 승점13점(4승1무)으로 조 1위를 확정했다.

인터밀란전의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토트넘 포체티노 감독은 최전방공격수에 해리 케인, 공격2선에 라멜라, 델리 알리, 모우라를 선발 출격 시켰다. 지난 11월25일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첼시전에서 리그 1호골이자 시즌 3호골을 터트린은 손흥민은 얘기한대로 그를 아낀 채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포체티노는 “지난 여름 손흥민이 어떤 일정(아시안게임와 EPL, 챔피언스리그 등)을 소화했는지 잊으면 안 된다. 그의 컨디션이 좋다고는 말할수 없다. 잘못하면 혹사시킬 수 있다. 손흥민의 컨디션을 봐서 조심해서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전반전 유효슈팅 3개를 기록, 필승의 각오로 나섰다. 전반전 유효슈팅이 없던 인터밀란은 후반 들어 공세를 강화했다.

0대0으로 팽팽한 상황인 후반17분 손흥민은 루카스 모우라와 대신 그라운드에 투입됐다. 손흥민의 투입과 함께 토트넘의 기회도 많아졌다. 그는 경기장에 들어가자마자 빠른 스피드로 인터밀란을 괴롭혔다. 토트넘은 후반25분 라멜라 대신 에릭센을 넣었다.

포체티노의 교체전략은 적중했다. 손흥민이 상대 문전 오른편에서 시선을 상대 수비수들의 시선을 끈 틈을 탔다. 후반35분 델리 알리가 살짝 돌아서며 골대 왼편으로 쇄도하는 에릭센에게 공을 건넸고 이는 골로 연결됐다. 포체티노가 경기전 공식인터뷰에서 “팀이 어려울 때는 항상 델리 알리가 경기를 풀어줬다”며 기대를 표한 바 있다.

유럽축구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상대 선수를 잡아 경고를 받은 손흥민에게 가장 낮은 평점 6.1점을 매겼다. 결승골을 기록한 에릭센과 어시스트를 건넨 델리 알리는 각각 7.3점,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은 7.6점을 받았다. 모우라는 7.1점이었다. 요리스 골키퍼의 평점은 7.2점이다.

결승골을 터트린 에릭센의 환호. 맨왼쪽부터는델리 알리와 해리 케인.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