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줌인 EPL] 손흥민 새 별명 ‘우사인 손’과 쏟아지는 극찬

  • 기사입력 : 2018년12월07일 00:00
  • 최종수정 : 2018년12월07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유럽무대 통산 100호골을 터트린 손흥민에 대한 극찬이 이어지고 있다.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손흥민(26)은 6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사우스햄튼전서 2대0으로 앞선 후반 10분, 골을 뽑아 프리미어리그 리그 2호골이자 올 시즌 4호골을 작성했다.

이 골로 손흥민은 유럽 무대 통산 100호골을 써냈다. 차범근 이후 한국 선수로는 역대 두 번째 유럽 무대 통산 100호골이다. 손흥민은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서 20골, 레버쿠젠서 29골, 토트넘서 51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의 유럽 무대 100호골 장면. [사진= 로이터 뉴스핌]

영국 가디언은 손흥민의 특집을 게재, 대서특필했다. 손흥민은 지난 11월25일 ‘명가’ 첼시와의 경기에서 50m 가량을 드리블, 리그 1호골을 작성했다. 이때 BBC 매치오브더데이에서는 ‘우사인 손’이라는 별명을 손흥민에게 명명했다. 육상 100m의 전설 우사인 볼트와 손흥민의 성을 합친 것이다.

당시 리그 1호골만을 기록한 손흥민이지만 그는 BBC 매치오브더 데이에도 여러번 출연했다. 이 방송 프로는 프리미어리그에서 특별한 활약을 하거나 인상깊은 선수를 인터뷰 하는 코너다. 축구 종주국 프리미어리그에서 흔하지 않은 일이다. 더구나 아시아계를 말이다.

영국 가디언은 ‘손흥민의 성실함에 대해 반했다’고 배경을 말했다.
가디언은 손흥민에 대해 “다른 사람과 다른 종류의 배터리로 움직인다. 경주용 자동차가 지나가는 것 같이 움직여서 마치 무슨 약이라도 먹고 있는 듯한 의심을 자아나게 한다. 엄청난 스피드와 포지션 이해력, 양발 기술 등을 보고 있으면 즐겁고 흐뭇하다. 3시즌 넘게 잉글랜드에 있으면서 모두를 미소 짓게 하는 선수는 드물다”라며 그를 극찬했다.

이어 가디언은 “손흥민은 공이 어디에 일는 지 항상 알고 있다. 공의 방향을 알고 다닌다. 그라운드를 넓게 쓴다. 수비가 촘촘히 있어도 과감하게 자리를 파고든다. 부지런히 공간을 만들고 슈팅 기회를 스스로 만든다. 손흥민은 혼자 하이라이트를 받는 주연은 아니다. 하지만 언제나 팀을 생각하고 자신이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것 보다 항상 팀을 생각하면서도 언제나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게 손흥민을 보는 즐거운 이유다”고 설명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손흥민에 대해 ‘누구라도 자기 팀에 넣고 싶어할 선수’라고 표현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을 보고 미소 짓지 않을 사람은 다비드 루이스(첼시)뿐이다. 자기 선수에 대한 불만을 자주 내뱉는 무리뉴 맨유 감독마저 손흥민이 만약 팀에 온다면 미소 지을 것이다. 그가 혼자만이 아닌 팀 플레이어라는 데 의미가 크다. 토트넘에서 손흥민은 해리 케인과 에릭센 수준의 존재감을 가지고 있다. 챔피언스리그 인터밀란전에서도 1시간 가까이 지루한 경기를 펼치다 손흥민이 게임에 나서면서 경기 흐름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루이스는 지난달 25일 손흥민이 50m를 질주해 리그1호골을 넣을 때 어설픈 수비로 도마에 오른 선수다.

홈팬들의 환호에 답례하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영국 데일리 메일도 토트넘과 사우스햄튼전 MVP로 손흥민을 선정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팬들도 손흥민의 활약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입을 맞췄다. 현지 팬들은 “손흥민은 항상 TV에서 항상 빛난다. 그를 좋아하는데에는 당연히 이유가 있다. 그저 돈만 많이 받는 슈퍼스타가 아니다. 성실하고 팀을 위한 선수는 사랑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새 별명 ‘우사인 손’ 손흥민에 대한 칭찬도 있다. 잉글랜드 팬들은 “다른 축구선수들이 걸어 다닌다면 손흥민은 자동차다. 과감하게 위험을 무릎 쓰고 수비수 사이를 돌진한다. 프리미어리그에서는 이런 선수들이 줄어드는 추세다. 손흥민이 빛나는 이유다”라고 덧붙였다.

물론 토트넘 구단도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쏘니는 사랑입니다♡ 유럽통산 100호골 기록을 축하합니다!“라는 메시지로 손흥민을 축하했다.

비 유럽인들에게 인색한 잉글랜드 매체와 팬들이 칭찬을 아끼지 않고 있다. 손흥민의 최고 장점은 고액연봉을 받으며 자기 몸을 사리는 프리미어리거 들에게서 찾아 볼수 없는 성실함이다.

기본에 충실한 손흥민의 활약이 프리미어리그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