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2019 예산안] 중기부 내년 예산 10조 돌파…신규 '제로페이'에 50억 투자

올해보다 14.9% 늘어난 10.2조 역대 최대
기술창업·융자지원 등 전분야 동반 확대

  • 기사입력 : 2018년08월28일 10:01
  • 최종수정 : 2018년08월28일 14: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가 내년도 예산으로 올해 대비 14.9% 늘어난 10조2000억원을 편성했다. 지난해 중소기업청에서 중기부 승격 이후 처음으로 10조원을 돌파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본예산 8조9000억원 대비 14.9% 증가한 10조2000억원의 내년도 예산안을 편성하고,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중기부는 이번 예산 편성 과정에서 ▲손쉬운 기술창업 ▲중소기업의 새로운 성장생태계 조성 ▲소상공인의 매출증대 및 부담경감 ▲공정한 경제환경조성과 지역기업의 균형성장 ▲성과중심의 효율적 예산 집행 등에 중점을 뒀다고 전했다.

먼저 올해 추경에 새로 도입된 기술혁신형 창업사업화(1011억원), 회계·세무 등 서비스 바우처(200억원), 창업사관학교(972억원) 등의 예산 확대를 통해 기술·아이디어만 있다면 손쉽게 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나아가 창업한 기업들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팁스(사업화+R&D, 1627억원), 창업기술 기술개발(2363억원), 모태출자(2500억원) 등의 투자 및 연구개발(R&D) 예산을 대폭 증액했다. 

[자료=중소벤처기업부]

개방형 혁신을 위한 열린 창업공간도 새롭게 조성된다. 국내 스타트업 파크 건설에 70억원이, 해외 코리아 스타트업 센터 건립에도 32억원이 투입된다. 

또 대학·출연연, 대기업 등 혁신주체들이 창업·벤처기업을 지원하거나 협력하는 사업 예산을 대폭 확대했으며, 우수 근로자의 장기 재직과 고급기술인력 확보 등 인력지원과 생산성 향상을 위한 ICT스마트화공장(2661억원) 예산도 크게 증가했다.

아울러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안심창업 지원사업(50억원)이 신설되고, 폐업한 이후 다시 창업할 수 있도록 하는 재기지원 사업(402억원)도 3배 이상 확대 된다.

여기에 소상공인 매출 증대를 위한 온누리상품권 발행 예산이 1041억원 증액됐고, 소상공인제품의 온라인 홈쇼핑 입점 지원사업 신설(75억원), 소공인특화지원(369억원) 확대 등을 통해 혁신형 소상공인 육성과 매출 증대에 기여한다. 

특히 소상공인 카드수수료 비용부담 경감을 위해 신규로 소상공인결제시스템(제로페이) 관련 예산이 50억원 신규 편성됐고, 이 밖에 전통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한 시설현대화(1182억원), 주차장개선(1416억원), 시장안전관리(257억원) 등의 예산도 대폭 확대됐다. 

중기부 관계자는 "중기부는 투자(모태펀드, 팁스) 등 민간이 잘하는 분야, 사내벤처, 스마트공장 등 대기업이 협력하는 분야는 정부가 후원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재편·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