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이민주의 재무제표 X-RAY] '턴어라운드+매각 이벤트' 국내 1위 골판지 기업 태림포장

2015년 IMM PE에 인수된 이후 계열사 정리, 구조조정
성공 재매각이 과제로 남아

  • 기사입력 : 2018년06월28일 09:31
  • 최종수정 : 2018년06월29일 08: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민주 기자 = 우리가 주변에서 일상적으로 접하지만 무심코 지나치는 것이 골판지(骨板紙, Corrugated fiberboard)다. 농수산물을 배송 주문해도, 할인점이나 백화점에서 제품을 구매해도 이들 제품은 대부분 골판지 포장지에 쌓여있다.

골판지란 표면지와 골심지를 접착제로 붙인 판지를 말하는데, 완충 작용이 뛰어나 골판지에 담긴 물건은 어지간하면 파손되지 않는다. 확장성도 양호해 화장품같은 조그마한 제품은 물론이고 냉장고도 거뜬히 포장할 수 있다. 무엇보다도 원재료가 고지(폐지)여서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골판지

국내 1위 골판지 상자 제조기업 태림포장이 지난 2015년 국내 메이저 사모펀드 IMM PE에 인수된 이후 격변기를 거쳐 정점을 향해가고 있다.

태림포장은 2015년 5월 IMM PE에 인수됐다. 창업주 정동섭(87)씨가 1976년 설립해 당시 39년째 이끌어오다 개인 사유로 태림포장 지분 58.9%와 자회사 동일제지(현 태림페이저) 지분 34.54% 등 7개 계열사 지분을 총 3500억원에 매각하고 손을 뗀 것이다.

사모펀드가 기업을 인수하는 목적은 단 한가지, '기업 가치를 높여 되파는 것'이다. 인수 3년째인 현재 IMM PE는 목적을 달성한걸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IMM PE의 태림포장 인수는 '절반의 성공'이라고 할만하다.

◆ 국내 1위 골판지 상자 기업으로 업그레이드

우선 태림포장의 실적은 우여곡절 끝에 개선되고 있다. IMM PE가 태림포장을 인수한 이듬해인 2016년 이 회사는 (지배지분) 당기순손실 560억원을 기록하며 한순간에 적자 기업으로 전락했다(이하 K-IFRS 연결). 태림포장은 설립 이래 단 한번도 적자를 내본적이 없었고,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때도 흑자를 냈다.

얼핏 인수 실패처럼 보이지만 실은 2016년 사업보고서를 살펴보면 영업 양수와 구조조정에 따른 일회성 비용에 기인한 것임을 알 수 있다. 영업이익은 오히려 증가했다.

태림포장의 주요 재무 정보. [자료=2016년 태림포장 사업보고서]

사업보고서를 보면 적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계정과목은 '기타 손실'이며 그중에서도 '관계사 주식 처분 손실'이다. 이게 뭘까?

태림포장의 기타 비용 내역. [자료=2016년 태림포장 사업보고서]

그해 10월 태림포장은 관계회사인 태림페이퍼(구 동일제지) 파주공장을 인수하고 그 대가로 태림페이퍼의 지분을 유상감자했다. 다시 말해 태림 페이퍼 파주공장 인수 대가로 태림페이퍼 지분을 '태웠다'(관계사 주식 처분손실). 태림포장은 관계회사인 월산페이퍼도 동일한 방식으로 유상감자를 실시했다. 아울러 골판지 사업과 무관한 골프장, 투자 컨설팅사를 처분해 16개 계열사를 9곳으로 정리했다.

태림포장의 태림페이퍼 영업양수 공시. [자료=태림포장 전자공시]

이런 과정을 통해 태림포장은 포장재(골판지 상자 및 원단) 사업에 집중하게 됐다(골판지는 고지(폐지)  -> 원지 -> 원단 -> 상자의 제조 과정을 거친다). 지난해 12월 기준 태림포장의 매출액에서 골판지 상자의 비중은 89%로 전년비 18%P 증가했고, 골판지 원단 시장 점유율은 18.7%로 전년비 8.4%P 증가했다.

기업이 다각화 대신에 하나의 비즈니스에 집중하면 대량구매에 따른 원가 우위, 규모의 경제 등이 발생한다. 올해 태림포장의 예상 실적을 살펴보면 매출액 6112억원, 영업이익 172억원, (지배지분) 순이익 98억원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다만 영업이익률은 2.8%로 극단적으로 낮은 수준인데, 이는 원지 가격은 상승했는데, 상자 가격은 인상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태림포장은 주로 대기업을 거래처로 상대하고 있어 협상력이 미약하다. 그렇지만 원재료 가격이 하락 추세에 있어 이익률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태림포장의 골판지 제품

 

◆ '생계형 적합 업종' 재지정된 골판지.. 성공 매각은 과제로 남아

이제 IMM PE 입장에서는 태림포장을 매각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태림포장의 매각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는 골판지의 '생계형 적합 업종' 재지정 여부다. 골판지는 그간 중소기업을 보호하고 대기업의 시장 진입을 제한하는 '생계형 적합 업종'에 포함돼 있었는데, 재지정 여부가 관심사였다.

그런데 27일 동반성장위원회는 골판지를 '생계형 적합 업종'에 사실상 재지정했다.

이에 따라 태림포장 유력 인수 후보로 거론되던 CJ그룹은 제외됐다. 남은 후보 기업으로 신대양제지, 아세아 제지, 한솔제지, 동원산업 등이 있다. IMM PE 입장에서는 선택지가 줄어든 셈이다. 태림포장을 얼마에, 어떻게 매각할지에 따라 성패가 갈릴 전망이다. 

 

hankook6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