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이민주의 재무제표 X-RAY] 중국 보일러 시장에 올라탄 경동나비엔

14억 중국이 석탄 보일러 -> 가스 보일러로 전환하면서 실적 급증
1992년 중국 진출로 노하우 쌓아

  • 기사입력 : 2018년05월25일 07:47
  • 최종수정 : 2018년05월26일 07: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 = 뉴스핌] 이민주 기자= 국내 가정의 베란다나 발코니에 빠짐없이 놓여있는 보일러(Boiler)가 '정밀 기술의 총체'라는 사실을 아는 이는 많지 않다. 물을 급속히 뜨겁게 해 파이프를 타고 집안 바닥 곳곳을 돌아다니게 하고, 욕실의 수도꼭지나 샤워기에 콸콸 쏟아내도록 하기 위해서는 열교환기, 콘트롤러, 버너, 밸브가 한치 오차도 없이 정밀하게 작동돼야 한다.

세계 1위 자동차 부품사 보쉬(Bosch)가 글로벌 보일러 시장 1위 기업이기도 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자동차의 정밀 기술이 적용돼야 성공할 수 있는 분야가 보일러 시장인 것이다. 

이처럼 기술력이 중요한 보일러 시장에서 경동나비엔은 국내 1위, 북미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경동나비엔 콘텐싱 보일러 제품 

올해로 업력 40년을 맞은 경동나비엔은 1988년 아시아 최초로 콘덴싱 보일러(물을 데을 때 발생하는 고온 배기가스를 재활용하는 보일러)를 개발하는 등 기술력을 바탕으로 성장을 거듭했다. 보일러 트렌드가 연탄 -> 석유 -> 가스로 바뀔 때마다 신규 수요가 발생한 것도 이 회사의 성장에 도움이 됐다.

1990년대초부터 해외 시장 개척 

1990년대 초반, 이 회사는 내수 시장이 포화상태에 도달하면서 도전을 맞았다. 이 회사가 마련한 해법은 해외 시장 개척. 그렇지만 성과를 내기까지 시행 착오가 적지않았다. 1992년 해외 시장으로는 처음으로 중국 시장에 진출했지만 콴시(關係·관계)로 상징되는 중국 시장 특유의 관행과 배타성에 고전했다.

이런 시행착오가 무익한 것만은 아니었다. 2002년월 미국 시장에 진출하면서 중국 시장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었기 때문이다. 현재 이 회사는 북미 보일러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경동나비엔은 중국 시장 투자도 멈추지 않았다.   

14억 중국, 석탄 보일러에서 가스 보일러로 전환 시작 

이 회사는 다시 한번 전환점을 맞고 있다. 지난해부터 중국 매출액이 급증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 회사의 지난해 대중 수출액은 647억원으로 전년비 79% 급증했다.

경동나비엔 대중 수출액. 출처 :2017년 경동나비엔 사업보고서.

경동나비엔의 중국 실적이 개선된 가장 큰 이유는 중국정부의 강력한 가스 보일러 보급 정책 때문이다.  

중국인들은 그간 석탄 보일러를 사용해왔지만 대기 오염과 미세 먼지를 불러 일으킨다는 지적을 받아왔고, 이에 따라 중국 정부는 지난해부터 일반 가정에 가스 보일러를 사용할 것을 강력히 권장하고 있다.

중국의 에너지원별 소비 비중. 2016년 기준. 출처=SK증권

현재 중국의 일반 가정이 보일러를 구매할 경우 100%를 전액 당국으로부터 지원받고 있다. 또 가스 보일러 사용료의 50%를 지원받는다. 가스 보일러 사용료가 석탄 보일러 사용료의 두 배임을 중국 정부가 감안한 것이다. 

이에 따라 석탄 보일러를 가스 보일러로 교체하는 중국인들이 크게 늘고 있다. 2022년까지 중국 가스 보일러 시장은 연평균성장률(CAGR) 36%의 고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세계 최대 가스 보일러 시장이 열린 것이다. 

경동나비엔, 중국 시장 선투자 효과 시작

중국 가스 보일러 시장의 승자는 누가될까? 

이제 막 개화하기 시작한 14억 중국의 가스 보일러 시장은 춘추전국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현재 중국 가스 보일러 시장의 75%는 로컬 업체가 차지하고 있지만 기술력의 한계로 연소, 제어 장치의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해외 업체로는 보쉬, 바일란트(Vaillant)로 대표되는 독일 기업과 경동나비엔, 귀뚜라미의 한국 기업이 선두 그룹을 형성하고 있다. 

중국 보일러 시장 점유율. 2017년 기준. 자료: SK증권

 

중국 보일러 수입국. 단위 1000달러. 출처 : SK증권

경동나비엔의 가스 보일러는 품질면에서는 독일산과 동일하면서 가격은 저렴하다는 강점을 갖고 있다. 국내에서 판매되는 경동나비엔 가정용 가스 보일러의 판매가는 70만원 안팎으로 독일 경쟁사 대비 절반 가량에 불과하다. 독일 보쉬와 바일란트는 2000년대 초반 국내 시장에 진출했으나 가격 경쟁력에 밀리면서 고전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수출(55%)이 내수(45%)를 추월하면서 이 회사는 유전스(Usance. 기한부 환어음)가 증가하고 있는데, 이것이 단기차입금으로 계상돼 얼핏 유동성에 문제가 있지 않느냐는 오해를 불러 일으킨다. 경동나비엔의 유전스는 이 회사가 해외에 보일러를 판매할 때 현지 은행에 예치하는 일종의 환어음으로 수출이 증가하면 자연스럽게 증가한다. 기업이 자금 경색으로 은행에서 고금리에 조달하는 단기차입금과는 성격이 다르다. 

경동나비엔의 단기차입금 내역. 출처 : 2017년 경동나비엔 사업보고서 

 

hankook6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