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산업

[이민주의 재무제표 X-RAY] '한국의 아마존' 되려는 이마트

- 온라인 사업(이마트몰) 별도 법인 설립 공시. 25년만의 전략 수정
- 자기시장잠식(Cannibalization) 벗어나 온라인 사업 본격화 전망

  • 기사입력 : 2018년02월19일 14:00
  • 최종수정 : 2018년02월20일 07: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19일 오전 11시24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이민주 전문기자] 온라인 쇼핑 시장은 '승자 독식의 법칙'이 지배하는 곳이다. 미국에선 아마존이 온라인 쇼핑 시장을 평정하면서 이 회사의 경쟁사라고 부를만한 곳들은 진작에 사라진 상태다.

아마존 태풍은 온라인에만 그치지 않는다. 시어스, 메이시스, 짐보리, 토이저러스, 마텔, 레고, 반스앤노블 같은 오프라인 유통 기업들도 아마존 태풍에 문을 닫았거나 조만간 문을 닫을 가능성이 높다. 알리바바가 전자상거래 시장의 80%를 장악하고 있는 중국도 사정은 비슷하다.

이처럼 온라인 쇼핑 시장이 '승자 독식 구조'를 갖게 되는 가장 큰 이유는 '규모의 경제'(economy of scale) 때문이다. 이 시장에선 점유율이 높은 기업일수록 판매물품(상품)을 더 싸게 대량 매입해 원가를 낮출 수 있다. 기저귀 판매 가격을 단돈 100원 낮추는 쇼핑몰로 순식간에 소비자가 몰려가는 현상을 관찰하면 규모의 경제가 이 시장에서 얼마나 위력적인지 이해가 된다.

한국에서 온라인 쇼핑 1위는 누가 될까? 한국에선 쿠팡, 위메프, 티몬 등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상태. 승자는 아직 드러나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이마트가 최근 '한국의 아마존'이 되겠다고 나섰다. 이마트는 지난달 26일 공시를 통해 온라인 사업 부문(이마트몰)을 별도 법인으로 분리 독립시키고, 어피니티 에퀴티 파트너스 등으로부터 1조원 이상의 자금을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이마트 2018년 2월 자율공시. 출처 : 전자공시.


이마트가 온라인 사업을 별도 법인으로 독립시키면 그간 오프라인 매장과의 자기시장잠식(Cannibalization) 리스크 때문에 불가능했던 전략이 가능해진다. 예를 들어 오프라인 이마트 매장에서 어떤 제품의 판매가격이 1만원이었다면 그간 이마트몰에서도 1만원에 팔 수밖에 없었지만 앞으로는 9000원에 판매할 수 있다는 의미다. 쉽게 말해 앞으로 이마트는 온라인 시장에서 쿠팡, 티몬, 위메프 등과 동일한 조건에서 가격 경쟁을 벌일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마트몰 초기화면.

전국 곳곳에 156개 대형 할인점 매장을 포함해 총 2412개의 오프라인 매장을 두고 있는 이마트가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유통의 중심이 온라인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대세를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2017년 3분기 사업보고서 기준).

미국 오프라인 유통업계의 공룡인 월마트는 이달부터 회사명을 'Wal-mart stores'에서 'Walmart'로 바꿨다. 1970년 이래 48년 동안 회사명에 사용해온  '매장'(stores)이라는 단어를 뺀 것이다. 앞서 2015년 월마트는 온라인 쇼핑 기업 제트닷컴을 33억달러(약 3조 5000억원)에 인수하는 등 사업 체질을 온라인으로 바꾸는 일에 사운을 걸고 있다. 그러지 않고선 살아남을 수 없다는 위기감의 반영이다. 이런 노력 덕에 아마존은 지난해 3분기(1~9월) 매출액이 증가세로 돌아서고 영업이익, 순이익은 소폭 감소하는 양호한 실적을 공시했다.  

월마트 실적. 출처 : 미국 EDGAR(전자공시).

덕분에 지난해 이맘때 67달러이던 이 회사 주가는 19일 현재 104달러로 55% 상승했다. 

월마트 주가. 출처 : 야후 파이넨스.

이마트도 이 같은 현실을 감안한 것이다. 이마트의 매출액 비중 추이를 살펴보면 오프라인 매장(할인점)의 비중은 감소세이지만 온라인몰 비중은 지속 증가추세다.  

이마트 매출액 비중 추이.

올 한해 한국의 소비자들은 그 어느 때보다 저렴한 가격에 물건을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시 말해 이제부터 온라인 쇼핑 시장에서 '진검 승부'가 벌어질 공산이 크다.

누가 살아남고, 누가 쓰러질까. 결국은 자본력의 문제로 귀결된다. 저가 출혈 경쟁을 견디지 못하고 경쟁사들이 쓰러질 때까지 버티는 기업이  '승자의 기쁨'을 누릴 것이다. 이마트가 1조원대의 외부 자금을 유치한 것은 이런 상황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쇼핑 3사 실적. 출처 : 전자공시.

쿠팡, 위메프, 티몬은 만성 적자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쿠팡은 그간 소프트뱅크(1조 1000억원), 세콰이어 캐피탈(1100억원), 블랙록(3400억원)으로부터 총 1조 5500억원대의 투자를 유치했지만 2016~2017년 2년간 1조원대 영업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투자유치금의 대부분을 소진했다는 의미이다. 위메프, 티몬도 사정은 별반 다르지 않다. 

기업은 경쟁사를 몰락시키면 가격 경쟁을 끝내고 제품 판매가를 인상해 수익성을 개선하게 된다. 그리고 이익이 개선되는 기업의 주가는 결국은 상승한다.  1993년 서울 창동에 이마트 1호점을 오픈한 것을 계기로 한국 오프라인 유통 시장을 장악해온 이마트의 25년만의 전략 수정이 어떤 결말을 맺을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 


[뉴스핌 Newspim] 이민주 전문기자 (hankook6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