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마켓

[이민주의 재무제표 X-RAY] 샘표식품, 히트친 천연 조미료 '연두'로 환골탈태

천연 액체 조미료 연두 급성장 통해 종합 식품기업 변모
HMR(가정간편식)시장서 성과...슈퍼개미 지분매입 '눈길'

  • 기사입력 : 2017년12월27일 13:00
  • 최종수정 : 2017년12월27일 13: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12월 27일 오전 09시32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이민주 전문기자]  음식료 기업은 신제품 하나가 히트치면 기업 가치가 퀀텀 점프하는 특징이 있다. 멀리는 오리온과 농심이 각각 초코파이와 농심라면으로 기업 실적과 주가가 4~10배 뛰었고, 올해는 삼양식품이 불닭복음면으로 3만6500원에서 9만6800원으로 2.65배 급등했다. 반복구매의 강점을 갖는 음식료 제품이 소비자 입맛을 파고들 때 그 폭발력을 보여준 사례라 할 수 있다. 

요즘 '연두'라는 천연 액체 조미료(Bouillon)가 소리 소문없이 주부들을 사로잡고 있다. 음식 맛을 내는 데 미원이나 다시다 같은 분말 조미료 대신에 연두를 사용하는 주부가 는다. 콩 발효를 통해 만든 연두는 화학 조미료를 피하고 자연과 건강을 생각하는 웰빙 트렌드에 부합한다는 것이 특징.

액상 조미료 연두

연두는 2010년 첫 출시됐고, 2013년 4월 누적 판매량 200만병, 2014년 2월 400만병, 2015년 6월에는 1000만병으로 급증하더니 지난 10월 2000만병을 돌파했다. 출시 이후 연평균 45%씩 매출액이 증가한 셈이다. 연두가 히트를 치자 '요리에 한수' '다시다 요리수' 같은 경쟁 제품도 속속 나온다. 지금까지 존재하지 않던 시장을 연두가 열어젖힌 것이다.

연두 판매량. 출처 : 샘표식품 집계.

연두는 어느 회사가 만드나. 바로 샘표식품이다. 이 회사는 '샘표 간장'으로 친숙하지만 사업보고서와 재무제표를 들여다보면 간장 회사라기보다는 종합 식품기업으로 환골탈태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본업인 간장 시장에서 이 회사는 시장 점유율 55.8%로 독과점적 지위를 갖고 있다(A.C 닐슨 2017년 11월 판매액 기준). 2012년 50% 수준이던 점유율이 CJ제일제당이 이 시장에서 철수하고 경쟁사의 갑질 파문이 터지면서 반사 이익을 얻고 있다. 간장 원재료인 탈지대두(콩)의 수입 가격은 하향 안정화 추세에 있다(아래 그래프 참조). 여기에다 최근 환율까지 하락해 당분간은 이중의 혜택을 누릴 전망이다.

국제 대두 가격 추이. 단위 : 센트/부셸. 출처 : 네이버.

이 회사는 가정 간편식(HMR, Home Meal Replacement) 시장에서도 성과를 내고 있다. 이 회사는 2012년 '우리엄마반찬'이라는 브랜드로 우엉조림, 쇠고기 장조림, 돼지고기 장조림, 매콤한 깻잎 등 10종의 간편식 반찬 통조림을 내놓았고 이후 지속적으로 신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반찬이나 식사를 직접 만들기 어려운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HMR 시장은 가파른 성장세다.

국내 HMR 시장 전망. 출처 : 각 증권사.

뭐니뭐니해도 이 회사의 향후 기업가치는 연두가 어느 정도까지 성장할 것인가에 달려있다. 연두의 장점은 한식은 물론 서양식을 포함한 모든 요리에 사용되므로 글로벌 시장을 겨냥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샘표식품은 올해 미국, 중국 법인을 통해 연두의 현지 시장 진출을 시작했다. 또, 연두는 현재 국내 시장에서 가정용으로만 판매되고 있지만 업소용, 학교 급식 시장이 남아 있다.

올해 연두의 예상 매출액은 200억원 가량으로 이 회사 전체 매출액의 7% 수준이지만 향후 늘어날 수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이 회사 지분을 10% 가까이 보유한 '큰 손'도 등장했다. 슈퍼개미 이정윤 세무사가 샘표식품의 지분을 꾸준히 늘려 현재 9.76%를 보유중이다. 금액으로 160억원 가량이다.

이정윤 세무사.

그럼에도 주식 시장에서 이 회사의 '밸류'(가치)는 여전히 '간장 회사'로 매겨진다. 올 한해 샘표식품을 다룬 단 한건의 증권사 보고서도 나오지 않았다. 철저하게 소외돼 있다보니 이 회사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지 시장 참여자들이 알 방법이 마땅치 않다. 지난해 8월 기업 분할을 통해 재상장한 터라 재무제표의 시계열 분석이 어렵다는 점도 이유다. 

그렇지만 실적이 개선되는 기업을 시장은 내버려두지 않는다. 지난달 공시된 3분기 재무제표를 바탕으로 하면 이 회사는 올 한해 매출액 2700억원, 영업이익 260억원, (지배지분) 당기순이익 191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K-IFRS 연결 기준). ROE(자기자본이익률) 두자리수(16.2%)를 달성한 우량 기업이지만 PER(주가수익배수) 한자리수(8.1배)로 저평가 상태임을 알 수 있다. 요리할 때마다 연두를 첨가해 음식 맛을 보면서 이 회사의 향후 성장성을 생각해본다면 재산증식의 길도 열릴 수 있을 듯하다. 

 

[뉴스핌 Newspim] 이민주 전문기자 (hankook6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