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이민주의 재무제표 X-RAY] '백조 되려는 미운 오리새끼' CJ프레시웨이

규모의 경제, 효율화에 기반한 대기업 시장 과점화는 글로벌 추세
1인 가구의 증가, 고령화 수혜 기업 기대

  • 기사입력 : 2017년09월25일 13:00
  • 최종수정 : 2017년10월01일 16: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9월 25일 오전 07시48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이민주 전문기자] 프랜차이즈 식당과 대형 음식점에 식자재를 공급하는 사업을 하는 CJ프레시웨이는 얼핏 보면 '근근이 먹고 사는 기업'처럼 보인다.

지난해 이 회사는 2조3279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은 불과 210억원(영업이익률 0.9%)이다. 당기순손실 58억원을 기록했다(이하 K-IFRS 연결). 최근 5년간의 평균 영업이익률(1.3%)을 살펴봐도 본업을 통해 간신히 적자를 면하는 수준이다.

CJ 프레시웨이 실적 추이. 출처 CJ프레시웨이 2017년 상반기 사업 보고서.

그런데 이것은 재무제표로만 드러나는 겉모습이다. 시간을 가로질러 10년 후쯤 이 회사를 예상해보면  한국에서 손꼽히는 이익률을 자랑하는 건강, 식자재 기업이 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

가장 큰 이유는 이 회사가 속해 있는 식자재 유통의 특성에 있다.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식자재 유통 산업에서 CJ프레시웨이, 현대그린푸드, 신세계푸드 등 대기업의 시장 점유율은 15%. 이렇게 대기업의 시장 점유율이 낮은 산업을 한국 경제에서 찾기란 쉽지 않다. 규모의 경제, 첨단 시스템에 기반한 효율화의 강점을 가진 소수의 대기업이 중소 업체와 영세 기업을 밀어 내고 시장을 과점하는 현상은 세계 각국에서 공통적으로 관찰되고 있다. 미국의 경우 식자재 유통 시장에서 대기업의 시장 점유율은 절반에 육박한다.

2016년 미국 식자재 유통 시장 점유율과 한국 식자재 유통 시장 점유율. 출처 :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전자공시시스템.

이들 소수의 대기업은 중소기업과 영세업체를 몰아내고 경쟁에서 이기고 난뒤 단가를 높여 수익성을 개선하는 단계를 밟는다. 경쟁은 기업 수익성을 갉아 먹는 최대의 적이다. 그래서 기업은 독점을 선호하고, 완전 경쟁은 피하려 한다.

그간 한국의 식자재 시장에서 대기업의 시장 점유율이 낮았던 이유는 취급 품목(SKU. Stock Keeping Unit)이 워낙 다양하고, 품목당 단가가 낮았기 때문이다. 쉽게 말해 투자 효율성이 떨어져 대기업의 관심 사각지대였다. 그런데 최근 빅데이터를 비롯한 신기술이 속속 도입되면서 대기업은 이런 장벽을 손쉽게 뛰어넘고 있다. 이제 한국의 대기업은 전국 방방곡곡을 실시간으로 검색해 어디에 무엇이 부족하고, 이를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지를 관리하고 있다.

미국 식자재 시장 점유율 1위(18%)인 시스코(SYSCO)를 살펴보면 이런 추세를 확인할 수 있다(정보통신 서비스를 하는 시스코(CISCO)와 다른 기업이다).

1969년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설립된 시스코는 경영 효율화를 통해 성장하다 1988년 당시 3위 기업인 CFS를 인수하면서 1위가 됐다. 당시 시스코의 영업이익률은 1% 수준이었지만 시장을 장악하면서 빠르게 개선됐다. 시스코의 지난해 ROE(자기자본이익률)는 37.9%, 영업이익률은 5.0%를 기록했다. 24일(현지시각) 현재 주가는 53.4달러로 글로벌 금융위기인 2009년(22.1달러) 대비 141% 상승했다.

미국 식자재 1위 기업 시스코의 주가 추이. 출처 : 야후 파이낸스.

CJ프레시웨이는 국내 식자재 유통 기업 가운데 시스코의 경영 전략과 비즈니스 모델에 가장 근접해 있다. 국내 식자재 유통 시장 점유율 1위(7.1%)이며, 지난해 식자재 기업 송림푸드를 인수한 데 이어 반찬가게를 추가로 인수할 계획을 갖고 있다.  

CJ프레시웨이는 1인 가구의 증가, 고령화의 수혜 기업이기도 하다. 1인가구가 늘고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이 회사가 생산하는 가정간편식(HMR) 제품(아래 사진) 매출이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트렌드에 힘입어 이 회사는 올해 상반기 매출액 1조 2294억원, 영업이익 184억원, 순이익 75억원의 개선된 실적을 기록했다. 

CJ프레시웨이의 PB상품군. 출처 : CJ프레시웨이 홈페이지.

CJ프레시웨이 주가는 최근 급락세다. 지난 5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민간 단체급식 시장에서 대기업의 과점 여부를 점검하고 개선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한 것이 발단이 됐다.

CJ프레시웨이 주가 추이.

그런데 소비자가 품질이 우수하면서도 가격 경쟁력을 가진 식자재를 찾는 한 소수 메이저 기업이 시장을 장악한다는 사실은 그간 세계 각국의 식자재 유통 시장의 역사가 증명한다. 일시적 요인에 의한 주가 하락은 주식을 싸게 살 수 있는 기회일 수 있다.

 

[뉴스핌 Newspim] 이민주 전문기자(hankook6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