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이민주의 재무제표 X-RAY] 난파선이 크루즈선으로..'패션업 턴어라운드' 휠라코리아

가성비 높은 신발 출시해 턴어라운드
'휠라=젊은 감각의 브랜드'로 리뉴얼 성공

  • 기사입력 : 2018년06월08일 12:00
  • 최종수정 : 2018년06월08일 20: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이민주 기자=휠라코리아는 1991년 윤윤수(72) 회장이 글로벌 휠라 그룹의 한국 지사법인으로 설립했다. 윤 회장의 경영 능력에 힘입어 빠르게 성장한 이 회사는 2007년 휠라 본사를 인수해 '현지법인이 본사를 인수하는' 진기한 사례를 만들었다

그런데 위기가 닥쳤다. 2010년대 초반부터 휠라코리아는 '브랜드가 올드하다'는 지적을 받으며 실적이 나빠지기 시작했다. 2016년 이 회사는 매출액 3062억원, 영업손실 310억원, 당기손손실 178억원으로 거액의 적자를 기록했다(이하 K-IFRS 별도 국내법인 기준). 이는 위기감을 불러 일으키기에 충분했다. 패션 기업에게 브랜드 가치 훼손은 치명적이고 개선하기도 쉽지 않다.

그런데 이 회사는 불과 수년만에 극적인 턴어라운드를 만들어냈다. 올해 이 회사는 매출액 3930억원, 영업이익 244억원, 당기순이익 210억원이 예상되는 흑자 기업으로 탈바꿈할 것으로 보인다.

휠라코리아 국내법인 당기순손익 추이. K-IFRS 별도. 단위 억원. 자료 : 2010~2017 휠라코리아 사업보고서

◆ 신발 사업에서 승부수

어떻게 이런 턴어라운드가 가능했을까? 

이 회사의 재무제표와 사업보고서를 살펴보면 궁금증이 풀린다. 이 회사의 올해 실적 개선의 1등 공신은 신발이다. 주력 품목이 의류에서 신발로 바뀐 것이다.

 

휠라코리아 품목별 매출액 비중. 2010년 (왼쪽), 2017년. K-IFRS 별도 국내법인 기준. 자료 : 신영증권

 

휠라코리는 신발 브랜드 '코트디럭스', '디스럽터'에 이어 '휠라 레이(Fila Ray)'를 내놓았는데 대박을 터뜨리고 있다. 휠라코리아의 신발 생산량은 2016년 121만켤레, 지난해에는 250만켤레에서 올해 600만켤레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같은 신발 실적 개선을 만들어낸 비결은 가성비에 있다. 휠라코리아 신발의 평균 가격은 6만 9000원대로 경쟁사 대비 30% 가량 저렴하고, 디자인은 세련된 젊은 세대의 감각을 반영하고 있다. 

휠라 코리아의 코트디럭스 슈즈(오른쪽). 자료 : 휠라코리아

◆ 중국 소싱센터 구축해 재고자산 효율적 관리

'판매가 6만원대 신발'은 불가능하다고 여겨지는 현실에서 이 같은 '착한 가격'을 만들 수 있었던 것은 이 회사가 중국 푸젠(福建)성 진장(晋江)에 신발 소싱센터를 구축해 제조 원가를 낮출 수 있기 때문이다.

중국 진장의 소싱센터는 기획과 생산이 분리된 기존 시스템을 개선해, 일괄 기획 및 생산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수요 예측과 동시에 생산이 이뤄지기 때문에 재고자산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이 회사의 1분기 사업보고서를 살펴보면 매출액이 전년비 56% 증가한 반면 재고자산은 오히려 소폭(1.4%) 감소했다. 이를 재고자산회전일수로 환산해보면 131일에서 81일로 개선된 수치다. 

휠라코리아 매출액, 재고자산 추이. K-IFRS 별도 국내법인 기준. 자료 :휠라코리아 2018년 1분기 사업보고서.

재고자산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관리하느냐는 진부화가 빠르게 진행되는 패션 기업의 실적에 큰 영향을 미친다. 통상적으로 패션 기업은 재고자산을 첫해에는 백화점에서, 이듬해에는 할인점에서 판매하고, 그래도 남은 재고는 폐기하는데 한 단계씩 넘어갈 때마다 가치가 급격히 떨어진다. 

◆ 브랜드 이미지 개선

신발에서 시작된  '휠라' 브랜드의 이미지 개선은 의류, 가방, 액세서리 부문에도 파급되고 있다. 이제 휠라는 젊은 세대의 세련된 감각을 선도하는 브랜드로 변신했다. 불과 3~4년전까지만 해도 '휠라'하면  '부모님 옷장에 걸려 있다', '아버지가 골프칠 때 입는다' 로 인식되던 브랜드가 환골탈태한 것이다. 

휠라코리아 캐주얼웨어

 

윤근창 휠라코리아 대표

이 같은 변화는 윤윤수 회장의 외아들 윤근창(43) 대표이사의 주도로 진행되고 있다. 윤 대표는 미국 휠라에 근무하다가 지난 2015년 7월 휠라코리아 부사장으로 취임해 변화를 주도했고 지난 3월 대표이사에 취임했다. 

정리해보면 이 회사는 핵심 경쟁력인 디자인 감각을 신발에 도입하고, 중국 소싱센터를 활용해 가격을 낮추면서 턴어라운드가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연결 기준으로 휠라코리아의 2017년 매출액 비중은 미국 골프용품 법인 아쿠시네트(Acushnet) 71%, 한국 법인 14%, 미국 법인14%, 로열티 1%로 이뤄져 있는데, 한국 법인의 실적 개선과 더불어 아쿠시네트, 미국 법인도 골고루 실적 개선이 이뤄지고 있다.

최근 주가가 단기 급등한 감이 있지만 이 회사 펀더멘털이 개선되고 있음을 감안하면 향후 실적 추이를 관찰할 필요가 있다. 


hankook6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