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스타트업] 카비, 'ADAS 원천기술'로 글로벌 車시장에 도전

국내 기업 유일 영상분석 기술 보유
자동차 보험시장 진출 '청사진'

  • 기사입력 : 2016년09월28일 06:00
  • 최종수정 : 2016년09월28일 08: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는 K스타트업들이 늘고 있다. 창조적 아이디어로 무장한 K스타트업들은 혁신적 기술과 자본, 경영능력 등을 새로이 흡수하며 글로벌 성공신화를 꿈꾸고 있다. 이에 뉴스핌은 미래창조과학부와 함께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 한국경제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자 한다. K스타트업의 산실이 된 전국 18개 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기업들을 매주 2~3개씩 선정, 집중 소개하는 시리즈를 마련했다. 

[뉴스핌=심지혜 기자] 정부가 내년부터 대형차 참단안전장치 장착 의무화 계획을 밝히면서 ADAS(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ADAS는 운전자의 안전운행과 편의성을 위한 각종 지원을 제공하는 시스템으로 사고 예방에 효율적이다. 차량 앞 유리에 부착된 장치로 전방의 물체를 인지해 운전 중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충돌 위험을 인식, 경고해준다. 미국과 유럽 등 일부 국가에서는 ADAS 장착 의무화 추진뿐 아니라 이를 장착한 고객에게 보험료를 할인해 주고 있다. 

우리나라는 내년부터 출시되는 차체 길이 11m 이상 승합자동차와 총 중량 20톤 이상 화물·특수 자동차는 차로이탈경고장치(LDWS) 및 자동비상제동장치(AEBS)를 의무 장착하도록 했다. 교통사고 원인의 90%가 운전자 과실인 만큼 첨단안전장치 장착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 시장에 국내 스타트업 카비(CarVi)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카비는 경기창조혁신센터 보육기업으로, 차량 전면에 부착한 카메라 센서를 통해 전방추돌 및 차선이탈 경보는 물론 운전습관 데이터 수집 기능으로 개인에게 최적화된 운전습관 안내 서비스를 제공한다. 

KT에 따르면 카비는 카메라 영상인식 기반 ADAS 원천 기술을 갖고 있다. 자울주행차 시장에서도 ADAS가 핵심 기술로 여겨져 많은 기업들이 다루고 있지만 관련 기술에서는 카비가 독보적이다. 

카비는 동그란 모양의 카메라 센서 단말로 자동차 전면 유리에 부착, 이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수집된 영상은 카비 서버로 연결돼 운전 패턴 데이터가 축적된다.

이은수 카비 대표는 “카비는 단순히 시장에 나와 있는 기술 등을 조합한 것이 아니라 자체 개발한 영상인식기술이 핵심”이라며 “세계적으로도 이 핵심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 얼마 안 된다”고 자부했다. 

이 대표는 “현재 자동차에 있는 충돌 감지 센서가 있는 초음파를 활용해 1~2m 등 근거리에 있는 물체를 인식해 소리로 안내해 주는 수준이지만 우리는 ‘카메라 센서’로 100km 속도로 운전하다가도 장애물을 인식해 경고하고 차선을 이탈한 것도 알려 준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단순히 영상인식 가능 단말만 제공하는 것이 아닌, 이렇게 수집된 데이터들을 가지고 운전패턴을 분석해 올바른 운전 습관을 가질 수 있도록 돕는다”고 설명했다. 

카비는 올 초 KT, 삼성, 포스코로부터 60억원 투자를 유치했으며 KT와는 오는 11월, ADAS 첫 제품을 국내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13일에는 롯데렌터카와 렌탈 차량 1000대에 ADAS 제품을 장착, 연내 서비스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었다. 

또한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주목 받으며 해외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인디고고’에서의 펀딩도 성공했다.

그럼에도 이 대표는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카비처럼 영상인식 기반 ADAS 기술을 갖고 있는 이스라엘 기업 모빌아이(Mobileye)가 전 세계 시장의 80%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모빌아이는 이 대표도 인정하는 기업으로 오랜 기간 자체 기술을 개발하고 고도화 해왔다. 

이 대표는 “모빌아이의 성장은 초기 원천기술의 가능성을 알아본 투자자들의 지원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모빌아이는 나스닥에도 상장, 10조~11조원의 가치가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은수 카비 대표.

이 대표는 ‘운전습관 데이터’를 기반으로 승부를 보겠다는 계획이다. 단순한 운전 지원을 넘어 카비를 통해 모아진 운전 데이터를 바탕으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겠다는 것이다. 

일례로 보험사에서 카비로 분석된 운전 패턴 데이터를 보고 점수를 매겨 운전자들의 보험료를 차등 적용하는 것이다. 보험사는 사고로 인해 지출되는 비용을 줄이고 습관이 좋은 운전자는 보험료를 낮출 수 있다. 

주요 타겟은 글로벌 시장이다. 국내 보다 해외 시장 규모가 큰데다 이 사업에 보다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카비는 지난 2014년, 미국에 별도 법인을 세웠으며 현재는 보험사를 대상으로 시장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이 대표는 “단말을 많이 파는 것도 중요하지만 ‘운전습관 데이터’에 집중하려 한다”며 “카비 단말은 공짜로 제공하고 운전습관 관련 서비스를 함께 제공해 매달 구독료를 받는 방식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여러 곳의 보험사들이 먼저 우리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다”면서 “앞으로 미국은 물론 유럽, 중국 등 차 보험 시장에서 중심이 되고 싶다”는 포부를 보였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경기센터)는 경기도와 KT가 손잡고 IT·게임·차세대 통신 등 지역 특화 분야 스타트업·벤처 기업과 중소·중견 기업 육성 및 글로벌 진출을 지원한다.

특히 경기센터가 위치한 곳과 가까운 곳에 게임사들이 몰려있는 만큼 글로벌 히트게임 벤처 창업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또한 핀테크 창업 활성화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핀테크지원센터를 설치하고 관련 기술벤처 육성은 물론 금융회사와 공동으로 공모전 및 사업화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사물인터넷(IoT) 혁신기업 육성 시범 사업을 추진하고 통신기업 KT의 장점을 살려 차세대 이동통신(5G) 활성화도 지원한다.

또한 각 지역 혁신센터의 글로벌 진출 지원업무를 수행한다. 온-오프 플랫폼을 구축해 해외 투자자·엑셀레이터·글로벌 진출 준비 기업 등을 연결해 주고 공동 브랜드로 해외 전시회에 참여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