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스타트업] 푸마시, 농촌-도시 연결 플랫폼..일자리 고민 해결

농촌 일자리와 도시 인력 맞춤형 매칭..교육‧관리‧판매 플랫폼 도약 목표

  • 기사입력 : 2016년08월24일 15:18
  • 최종수정 : 2016년08월25일 11: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는 K스타트업들이 늘고 있다. 창조적 아이디어로 무장한 K스타트업들은 혁신적 기술과 자본, 경영능력 등을 새로이 흡수하며 글로벌 성공신화를 꿈꾸고 있다. 이에 뉴스핌은 미래창조과학부와 함께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 한국경제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자 한다. K스타트업의 산실이 된 전국 18개 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기업들을 매주 2~3개씩 선정, 집중 소개하는 시리즈를 마련했다.

[뉴스핌=정광연 기자] ‘이태백(20대 태반이 백수)’과 ‘사오정(45세 정년)’이라는 말이 익숙할 만큼 취업난은 국가적인 문제로 자리잡은지 오래다. 통계청의 공식 실업률은 3.9%지만 극심한 취업난으로 인해 자의반 타의반으로 취업을 포기한 이른바 ‘비경제활동인구’를 제외한 이 수치를 믿는 사람은 거의 없다.

청년층의 고통은 더욱 크다. 현대경제연구원은 현실적인 요인을 반영한 국내 청년층 체감실업률이 34.2% 수준이라고 밝혔다. 체감 실업자는 179만명에 달한다. 일하고 싶어도 일할 수 없는 아픔이 사회 곳곳에 자리잡고 있다.

반면 농촌은 정반대 상황이다. 사람이 없어서 농사(수확)를 포기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물론 도시에 ‘실업자’와 농촌의 ‘일자리’를 100% 매칭시킬 수는 없다. 하지만 농촌과 도시의 정반대 상황을 어느 정도만 연결해도 극단적 취업난은 피할 수 있다.

세계 최초의 글로벌 농업플랫폼 회사를 지향하며 농촌의 구인‧구직 정보를 도시민에게 제공, 고용과 취업을 도와주는 시스템을 운영하는 푸마시는 바로 이런 고민에서 시작된 스타트업이다.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에 입주한 푸마시는 지난 2015년 7월 설립된 기업이다. 김용현 대표는 “전통적인 협동 농업인 ‘품앗이’를 활용해 기업명을 만들었다. 예전에는 도시 일자리가 농촌 인력을 흡수했는데 이제는 반대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농업이 현대화되며 인력도 청년층을 선호하기는 경우가 많아 성장 가능성이 높은 서비스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농촌의 가장 큰 문제는 일손 부족이다. ‘고양이 손’이라도 빌리고 싶다는 농민이 수두룩 하지만 정착 어떤 기술이 필요한지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도시민들이 농촌에서 일하고 싶어도 어떤 기술과 능력을 갖춰야 하는지 알지 못하는 셈이다. 푸마시는 이런 상황을 고려, 도시에 창조형 농촌 일자리를 제공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김 대표는 “이를 위해서는 되도록 많은 안정적 일자리와 고급 인력을 확보하는게 중요하다. 단기 노동 형태의 일자리나 단순 알바 방식의 인력은 오래갈 수 없다. 물론 정규직보다는 일용직이 많지만 농업 자체에 대한 경험과 노하우를 쌓으려는 사람들이 선호할 수 있는 일자리를 확충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재 푸마시는 보다 원활한 접근을 위해 웹페이지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월 회원비를 받아 신뢰성을 더했다. 수익 모델은 일자리 중계에 따른 수수료다. 일반적인 인력중계사무소와 비슷한 형태지만 농촌 일자리에 특화된 전문성과 예약노동, 상호평가, 맞춤교육 등의 추가 기능을 제공, 차별화를 꾀했다. 향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연동도 계획 중이다.

김 대표의 독특한 이력도 눈에 띈다. 농협공판장 중매인이던 할아버지와 산지유통에 종사한 아버지에 이어 3대째 농업에 종사하는 김 대표는 영국 왕립농업대학에 입학해 한국인 최초로 국제 농식품 MBA 과정을 이수한 엘리트다. 이후 농산물유통공사 유럽사무소와 국회 농림해양수산위(보좌관), 글로벌 농업기업 신젠타 등에서 근무하며 실무 경험을 쌓았다.

김 대표는 “국내 농업 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그 기술에 어떻게 효율적으로 인력을 적용하고 관리하느냐가 관건이다. 농업에 있어 인력 문제는 전 세계적인 화두다. 인력이 부족한 선진국은 기술과의 효율적 결합으로 이를 해결하고 있다. 전문성 있는 인력과 일자리를 연결시키는 전략이 중요한 해법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푸마시의 최종 목표는 농업 플랫폼 구축이다. 푸마시를 통해 일자리를 찾고 관련 교육을 받고 농업 전반에 대한 노하우를 쌓는 것은 물론, 더 나아가 농산품 주문과 배송, 고객관리까지 모두 해결할 수 있는 종합 플랫폼으로 도약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용현 푸마시 대표.

김 대표는 “올해 하반기 목표는 가입 회원수를 네 자리로 늘리는 것이다. 이를 위해 지차체와 협력하는 방안을 추진중에 있다. 궁극적으로 농업 플랫폼이라는 모델을 앞세워 일본 등 해외 시장 진출도 노려볼 생각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는?

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세종센터)는 세종시와 SK가 시범적으로 추진하는 창조마을 조성사업을 농촌혁신 모델로 구축, 확산해 세종시를 ‘농업 분야 창조경제의 메카’로 육성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타 산업이 농업을 만나 새로운 혁신의 지속 모델(자립 마을→잘사는 마을→복지 마을→혁신 마을)으로 이뤄지는 창조마을을 확산하며 스마트 팜 기술의 확대보금을 통한 중소·벤처기업의 기술력 향상 및 해외 소개지원을 위한 채널로 자리잡았다.

또한 스마트 로컬푸드, 두레농장 등으로 농가와 도시가 함께 잘사는 도농상생 모델을 구현하며 스마트 팜 등의 시설을 갖춘 두레농장을 조성해 스마트 농업 검증 테스트베드 기회도 제공한다. 로컬푸드와 연계한 다품종, 소량 농산물 기획 생산 체제 구축도 추진중이다.

대덕 연구단지와 협업을 통한 스마트 농업 벤처 육성에도 앞장서고 있다.

첨단기술과 창의성에 뿌리를 둔 벤처기업의 발굴, 육성 및 유치를 통해 창조마을의 진화와 발전을 가속화시키고 여성 및 지역 특화 스타트업과 특수인력(군인, 공무원 등)의 사업 아디디어 발굴도 지원한다.

특히 창조세종 프로젝트를 통해 ICT 창의인재 육성 및 소프트웨어(SW) 교원 양성 교육 실시 등 창의성 증대에 초점을 맞춘 교육 문화 생태계 조성으로 창조산업 추진동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뉴스핌 Newspim] 정광연 기자(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