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Tech 스토리] 현대차도 현대重도 뛰어든 '스마트팩토리'

로봇기술과 ICT기술 접목...한 공정에서 다양한 작업 수행
4차산업시대, 대량 생산·소비→맞춤형 생산·소비로 전환
사람과 함께 일하며 생산성·안전성 확보...제조업 공통 과제

  • 기사입력 : 2020년11월22일 09:39
  • 최종수정 : 2020년11월22일 09: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주] 기업들의 신기술 개발은 지속가능한 경영의 핵심입니다. 이 순간에도 수많은 기업들은 신기술 개발에 여념이 없습니다. 기술 진화는 결국 인간 삶을 바꿀 혁신적인 제품 탄생을 의미합니다. 기술을 알면 우리 일상의 미래를 점쳐볼 수 있습니다. 각종 미디어에 등장하지만 독자들에게 아직은 낯선 기술 용어들. 그래서 뉴스핌에서는 'Tech 스토리'라는 고정 꼭지를 만들었습니다. 산업부 기자들이 매주 일요일마다 기업들의 '힙(hip)' 한 기술 이야기를 술술~ 풀어 독자들에게 전달합니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차를 만드는 현대자동차도, 유조선을 만드는 현대중공업도 제조 공정에 로봇기술과 5G 네트워크,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해 생산성을 높이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바로 '스마트팩토리'인데요.

'제조업 혁신'이라고 불리는 스마트팩토리는 어떤 기술일까요.

우리나라 주력 산업인 제조업이 성장 한계에 직면하면서 스마트팩토리를 통한 혁신에 대한 필요성은 꾸준히 제기돼 왔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스마트 팩토리를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있는데요. 2022년까지 3만개의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한다는 계획입니다.

스마트팩토리란, 제조업에 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한 새로운 개념의 공장을 말합니다.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3D프린팅, 로봇 등 첨단기술을 접목해 제조시스템을 운영하는 것이죠. 기존의 자동화 공정과는 조금 다릅니다. 스마트 팩토리는 현장의 데이터를 결합해 생산성과 유연성을 향상시키는 최적화된 시스템을 말합니다.

현대위아 공작기계와 로봇이 원격 시스템을 통해 스마트 제조 공정을 실현하는 모습. [제공=현대위아]

여기서 유연성이란, 한 로봇이 공간이나 작업 종류에 구애받지 않고 다양한 작업을 수행하는 것을 말합니다.

과거 3차 산업혁명까지는 대량생산, 대량소비 체제가 중심이었지만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맞춤형 생산, 맞춤형 소비입니다. 한 공정에서 똑같은 빵을 찍어내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빵들을 만들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죠.

그래서 스마트팩토리의 핵심 기술을 바로 로봇기술이다. 지금까지 크고 육중한 로봇들은 사람을 다치게 할 위험이 있기 때문에 항상 충분한 공간을 확보하고 울타리를 처야 했습니다. 공간 활용이 효율적이지 못했다는 뜻이지요.

그래서 '협동로봇'이라는 것이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협동로봇은 사람과 함께 작업이 가능한 로봇을 말합니다. 작업이 한창인 곳에서 물건을 나르고, 함께 부품을 조립하고, 사람을 피해 이동하기도 합니다. 작업 동료가 로봇으로 대체되는 것입니다. 크기도 사람과 비슷해 공간 활용도도 높아집니다.

그래서 웬만한 대기업들을 협동로봇을 만드는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협동로봇을 미래 핵심 성장동력으로 설정하고 집중 육성하고 있습니다. 국내 1위 산업용 로봇기업인 현대중공업그룹의 현대로보틱스, 2017년 대기업 최초로 협동로봇 개발에 성공한 한화그룹의 한화기계부문, 현대자동차그룹의 현대위아, 두산그룹의 두산로보틱스가 대표적입니다.

5G기술이 필수인 만큼 통신사와의 협업도 활발합니다. 현대중공업은 KT와 협동로봇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경영권을 넘겨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오너3세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이 현대로보틱스 사업을 도맡고 있는데요, 지난 19일에는 KT와 지난 5개월간 개발한 협동로봇의 시연 현장도 찾았습니다. 로봇이 물건을 쌓거나 이동하는 모습, 물건을 찾아 출고하는 모습 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현대로보틱스는 식음료 서빙로봇, 청소·순찰 로봇 등을 개발하고 있는데요. KFC와는 치킨을 만드는 로봇을 만들 계획이라고 합니다. 무엇보다 본업인 조선소에서 협동로봇을 접목한 스마트조선소를 만들어 더 안전하고 효율적인 작업환경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구현모(오른쪽 앞 줄 세 번째) KT 대표, 정기선(오른쪽 앞 줄 네 번째)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등 KT와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들이 자동화 솔루션이 적용된 스마트팩토리 시연을 보고 있다. [제공=KT]

현대자동차도 자동차 생산 공정을 스마트팩토리로 바꿔 나가고 있습니다. 2022년 하반기 싱가포르 서부 주롱 산업단지에 현대 모빌리티 글로벌 혁신 센터(HMGICs)를 만들고 스마트 팩토리를 본격적으로 구현한다는 구상을 내놨습니다.

이 곳에서 지능형 제조 플랫폼을 개발하고, 이를 소규모 전기차 시범 생산 체계, 고객 주문형 생산 시스템 등에 적용해 검증 작업을 펼칠 예정입니다. 현대차는 HMGICs는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해 '인류를 위한 진보'를 실현하겠다는 현대자동차의 비전 연장선상에서 추진되는 혁신 프로젝트라고 소개했습니다.

기업들이 스마트 팩토리 개발에 열을 올리는 이유는 분명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지난해 발표한 '스마트공장 보급사업 성과분석'에 따르면 스마트 팩토리를 도입한 기업들은 생산성이 평균 30% 이상 향상됐고, 제품 불량률은 43.5% 줄었다고 하네요. 원가는 15.9% 절감되는 등 운영 효율성 면에서 분명 큰 효과를 불러오는 것으로 보입니다.

기업들은 제품 제작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고, 여기서 얻은 이익은 개발 비용에 재투자해 더 좋은 제품을 만들 수 있는 곳. 안전한 작업 환경을 만들어 작업자들의 소중한 생명도 지킬 수 있는 곳.

앞으로 기업들이 꿈꾸는 스마트 팩토리입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