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아이폰12 사전예약 희비…판매점 "예약 없어요" vs 자급제는 '완판행진'

오프라인 유통망 "제품 고객 반응은 좋지만 예약은 거의 없어"
자급제 완판 허수일 가능성도..."자급제시장 활성화 판단 어려워"

  • 기사입력 : 2020년10월27일 06:11
  • 최종수정 : 2020년10월27일 06: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애플의 전략스마트폰 아이폰12가 지난 23일부터 사전예약에 돌입한 가운데 자급제 물량을 판매하는 유통망과 오프라인 휴대폰 대리점·판매점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사전예약 시작일에 맞춰 예약을 받은 온라인 자급제 채널에선 완판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반면 대리점·판매점에는 찬바람이 불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쿠팡·11번가·위메프·하이마트 등 온라인 자급제 채널에선 자급제 물량이 매진됐다. 쿠팡은 사전예약이 시작되자마자 아이폰12와 아이폰12프로가 1분도 안 돼 사전예약이 마감됐다. 아이폰12 사전예약 고객이 몰리면서 SK텔레콤 T다이렉트 홈페이지는 일시적으로 트래픽 장애를 겪는 일도 발생했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롯데하이마트 홈페이지에서 아이폰12 사전예약 마감을 공지하고 있다. [사진=롯데하이마트 홈페이지 캡처] 2020.10.26 abc123@newspim.com

쿠팡 외에 다른 이커머스 오픈마켓에서도 아이폰12 자급제 물량이 매진되는 사례가 속출했다. 하이마트 온라인 사이트에선 아이폰12와 아이폰12프로 사전예약 수량이 1차와 2차에 걸쳐 예약판매가 진행됐고, 모두 매진됐다. 하이마트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3차 예약 일정은 아직 미정"이라며 "확정되는 대로 쇼핑몰 아이폰12 기획전에 업데이트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반면 대리점·판매점 등은 자급제 채널과 비교해 비교적 한갓진 모습이다. 한 휴대폰 판매점 관계자는 "아이폰12는 디자인에 대해 고객 반응은 좋지만 거의 예약이 없다"면서 "자급제폰 시장이 활성화된 한편 전자랜드 등 일부 유통망 쪽에서 에어팟을 사은품으로 준다고 허위광고를 하고 있어 판매에 어려움이 많다"고 토로했다.

아이폰12 사전예약에 자급제폰과 대리점·판매점에서 취급하는 통신사향 제품의 희비가 엇갈리는 이유는 5세대(5G) 이동통신폰에 대해 자급제 모델에 한정해 롱텀에볼루션(LTE) 요금제 적용을 풀어줬기 때문이다. 아이폰12이는 애플의 첫 번째 5G폰이다.

국내 곳곳에 5G 인프라가 촘촘하게 깔리지 않은 현 시점에 고가의 5G 요금제를 쓰고도 제대로 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5G폰 자급제 모델에 한해 LTE 요금제 적용을 풀어줬고, 이에 갤럭시노트20 출시를 기점으로 5G 구매자들의 자급제 모델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아이폰12 자급제 모델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 역시 그 연장선이다.

여기에 아이폰12에 대한 이통3사의 '짠물 지원금' 역시 한 몫 하고 있다. 통상 아이폰은 고정 고객을 다수 확보하고 있어 이통3사에서 공시지원금에 큰 돈을 풀지 않는다. 이통3사가 보수적으로 공시지원금을 책정하고 있는 현 시점에 아이폰12에 대한 공시지원금은 여지없이 지원금이 낮게 책정됐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2020.10.23 abc123@newspim.com

아이폰12에 대한 이통3사의 예고 공시지원금은 6만5000원에서 24만원 사이다. KT에서 가장 높은 요금제인 월 13만원 요금제에 가입해도 나오는 공지시원금은 24만원에 불과하다. 이통3사의 예고 공시지원금은 30일 아이폰12 개통일에 변경될 순 있지만 통상 지원금 규모가 큰 폭으로 조정되진 않는다.

아이폰12 256GB 모델 기준으로 출고가는 128만7000원 임을 비춰보면 통신사 최고 지원금을 받더라도 제품 가격이 100만원을 웃돌아 25%의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는 선택약정을 택하는 게 유리하다. 자급제폰으로 아이폰12을 구매할 경우, 이커머스에서 제공하는 카드할인을 받으면서도 선택약정을 택할 수 있고, LTE 요금제로 가입도 할 수 있으니 소비자 입장에선 이득인 것이다.

하지만 자급제폰 완판 행진에는 어느 정도 허수는 있다.

제조사가 자급제 물량을 한꺼번에 풀지 않고 조금씩 풀며 초반에 품절 사태가 계속된다는 식의 노이즈 마케팅을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제조사 측은 전체 물량 중 자급제 물량이 차지하는 비중을 밝히지 않는다. 단, 업계에선 통신사향 제품 대비 자급제 물량은 10%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통신업계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자급제폰을 시작한 지 7~8년이 지났지만 자급제폰 비중은 거의 10%를 넘어가지 않아 자급제 시장이 활성화 됐다고 이야기하긴 어렵다"면서 "5G폰 자급제 모델에 한해 LTE 요금제 적용을 풀어줬지만, 이것에 혜택을 볼 수 있는 사람은 아주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