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2020국감] "근거 없는 의혹제기" 김현미 국토장관, 국감장서 '발끈'

인천공항공사 골프장 게이트 의혹 제기에 반발
김현미 장관 "무차별적인 음해 안 돼"

  • 기사입력 : 2020년10월23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10월23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야당 측에서 제기한 인천국제공항공사 골프장 입찰 로비 의혹과 관련해 "근거 없는 의혹"이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정동만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어제 인천공항공사 스카이72 골프장 임대사업자 선정에 있어서 국가계약법을 위반했다고 지적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3 alwaysame@newspim.com

그는 "인천공항공사가 입찰 공모 과정에서 기존 업체를 압박하고, 국가계약법을 위반했으며 비상식전인 방식으로 낙찰자를 선정했다"며 "공사가 진행한 연구용역에서 가장 수익성이 낮은 입찰방식을 진행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는 특정업체 특혜 의혹과 국토부 방관이 맞물린 상황"이라며 "감사원 감사 청구와 수사기관이 적극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김 장관과 이상직 무소속 의원, 구본환 전 인천공항공사 사장 등의 사진이 담긴 인물 관계도를 PPT 화면에 띄워 '권력형 게이트'로 의심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자 김 장관은 "여기 제 사진이 들어가 있는데 게이트라고 하는 이유는 무엇이냐"며 해당 의혹에 대한 설명을 요구했다.

정 의원은 "이상직 의원하고 잘 아는 사이 아니냐"며 "전주고 동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 장관은 "동문이라는 사실과 골프장이 무슨 관계가 있느냐"며 "의혹이 무엇이냐"고 재차 물었다.

정 의원은 "이상직 의원과 사진 찍은 게 있다"며 "나중에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김 장관은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고 설명하지 않으면 근거 없는 의혹 제기 아니냐"며 "저와 사진 찍은 사람은 수십만명"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그는 이어 "의혹이 있다고 생각한다면 면책특권이 있는 이 자리에서 말하지 말고 당당하게 정론관에서 얘기하길 바란다"며 "이렇게 무차별적으로 음해하면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에서 "동료 의원이 의정활동 중 수집된 정보에 의해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며 "이에 대한 입장을 간단명료하게 밝히면 되지, 무시하는 듯한 발언은 삼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문제는 김 장관 등 개인명예와 직결돼 있다"며 "의혹이 무엇인지 명백하게 설명하고 이에 대해 김 장관이 성실히 답변하는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