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2020국감] 윤석열 "식물총장이 한동훈 비호?…인사권도 없다" 발끈

"뒤에 뭐가 나온 게 있나? 비호니 라인이니 말 안돼"
"추미애 수사권 지휘, 위법하고 공정하지 않고 부당"

  • 기사입력 : 2020년10월22일 19:03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19: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으로 비화됐던 채널A 사건과 관련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또다시 부딪쳤다. 윤 총장은 박 의원의 '한동훈 비호' 의혹에 대해 "비호할 능력도, 인사권도 없다"며 "식물총장이 누굴 비호하겠느냐"고 발끈했다.

윤 총장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대상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이같이 발언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피곤한 표정으로 눈가를 만지고 있다. 2020.10.22 alwaysame@newspim.com

박 의원은 보충 질의에서 "사람에 대한 평가는 달라질 수 있다"며 "사람이 달라지지 않았는데 평가가 달라지는 것은 잘못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때 내가 의로운 검사로 평했던 총장을 달리 평가하는 것은 '검언유착' 사건이다"며 "이 사건은 자연인 윤석열로서 수사한 사건이 아니다"고 언급했다. 이어 "윤석열 사단이라고 생각한다"며 "수사자문단, 수사자문위원회 등 온갖 제도를 통해서 한동훈을 비호하기 위해 활용했다"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지휘 견해가 나뉘는 사건에서 장관이 일선 수사지휘부에 대한 지휘도 아니고 총장 본인에게 관여하지 말라는 취지의 수사 지휘인데 전국 일선 지검장이 다 모여서 대통령에 항명하듯 회의를 열었다"며 "엄연히 존재하는 윤석열 사단이 비호하기 위해서, 이것은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이에 윤 총장은 "채널A 사건은 대검 차장을 주재자로 해서 지휘협의체를 통해 중앙지검을 지휘하고 사후 보고하도록 했다"며 "부장협의체가 이동재를 구속하라고 했으면 제가 개입할 일이 없다"고 반박했다.

윤 총장은 "대검 실무진과 이야기가 다르니 오전은 실무자, 오후는 부장 이렇게 양쪽 얘기를 듣기로 했는데 중앙지검 검사들이 무슨 이유에서인지 못 온다고 하고 안 왔다"며 "대검 부장들도 금요일 모든 일정 비워두고 했는데 그렇게 됐고, 그전에도 보고가 제대로 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동훈 검사장을 비호하려고 한 적도 없다"며 "모든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여권의 힘 있는 사람들이 관심을 두는데 제가 어떻게 비호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 뒤에 뭐가 나온 것이 있는지 되묻고 싶다"며 "그것이 어떻게 비호이고 라인이라는 것이냐"고 따졌다.

윤 총장은 "전 비호할 능력도 없고 인사권도 없는 사람이다"며 "식물총장이라고 하지 않느냐? 인사도 완전히 배제됐다"고 말했다.

또 "당시 장관의 지휘권이 발동되기 전에 박 의원님도 특임이 맞다고 하셔서 제가 전화드렸고, 나도 자문단을 포기할 테니 특임으로 가는 게 좋겠다고 했다"며 "제 말을 자세히 들어줘서 1시간 전화드린 기억이 난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호중 위원장은 박 의원의 질의가 끝나고 윤 총장을 향해 "추미애 장관의 수사 지휘를 외압으로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윤 총장은 "위법하고 공정하지 않고 부당하다고 말씀드렸다"며 "여러 가지 방식이 있는데도 총장의 지휘를 완전히 배제하는 것처럼 제가 불신받을 일을 했느냐"고 불편한 내색을 내비쳤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