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현대건설, 동반성장펀드 1000억→1600억 확대…협력사 상생 도모

추석 연휴 전 협력사 납품대금 조기지급 등 금융지원 제공

  • 기사입력 : 2020년09월23일 13:50
  • 최종수정 : 2020년09월23일 13: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현대건설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업체를 돕기 위해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했다.

현대건설은 동반성장펀드 규모를 기존 1000억원에서 1600억원으로 늘려 더 많은 협력사가 자금 융통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건설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현대건설의 동반성장펀드는 현대건설이 시중 금융기관에 자금을 예치하면 협력업체가 해당 은행에서 시중 금리보다 낮은 금리로 대출받게 한 제도다.

또한 현대건설은 ▲계약이행보증수수료 지원 ▲직접대여금상환 유예 ▲추석 연휴 전 협력사 납품대금 조기 지급을 포함한 다양한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협력업체가 하도급 계약 시 보증기관을 통해 제공해야 하는 계약이행보증의 수수료 보전액도 15억원으로 늘리고, 보증기관을 기존 4곳에서 6곳으로 확대했다. 이 제도는 협력사가 계약이행보증을 진행하며 낸 수수료를 현대건설이 사후 지원하는 제도다.

우수 협력사에 현대건설이 제공하는 직접대여금의 상환기일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임을 고려해 연장해준다. 또한 현대건설이 협력업체에 지급해야 할 공사대금은 지급기일을 단축해 중소업체의 자금 부담을 덜어준다.

이번 추석 연휴 전 1000여개 협력사에 납품 대금 3500억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연휴 전에 지급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명절을 앞두고 각종 임금과 자재 대금 등 협력사들의 자금 소요가 집중되는데, 부담을 덜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협력사와 상생협력 체계를 강화해 동반성장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