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현대건설, 2871억 규모 제주 이도주공2·3단지 재건축사업 수주

제주 첫 힐스테이트 브랜드 단지 '힐스테이트 아너스티지'로 탈바꿈

  • 기사입력 : 2020년08월17일 09:54
  • 최종수정 : 2020년08월17일 09: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현대건설이 2871억원 규모의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이도주공 2·3단지 재건축정비사업 시공권을 획득했다.

17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제주 이도주공 2·3단지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이 지난 15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열고 수의계약 여부에 대한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현대건설이 압도적 찬성표를 얻으며 시공사에 선정됐다.

제주 이도주공 2·3단지(힐스테이트 아너스티지) 투시도 [자료=현대건설]

앞서 이도주공 2·3단지는 지난 6월 17일과 25일 두 차례에 걸쳐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입찰을 진행했지만 모두 유찰됐다. 이에 따라 이번에 현대건설의 수의계약 여부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이번 수주로 현대건설은 올해 8월 현재까지 총 12개 현장에서 3조9989억원의 수주 실적을 기록했다.

이도주공 2·3단지는 1987년 지상 5층, 18개 동, 760가구와 상가 14곳으로 조성된 단지다. 이도초·도암초·남광초·제일중·중앙여고등학교 등 교육시설과 정부제주지방합동청사, 제주시청, 제주지방법원, 제주교육지원청, 방송국 등의 업무시설도 가깝다.

이 단지는 제주 최초의 힐스테이트 브랜드 단지로 탈바꿈하게 된다. 대지면적 4만2110.6㎡에 건폐율 27.16%, 용적률 245.69%를 적용한다. 이로써 연면적 19만1160.2㎡ 규모의 지하 3층~지상 14층, 13개 동, 아파트 871가구와 부대복리시설이 들어선다.

현대건설은 단지명을 명예를 뜻하는 '아너스(HONORS)'와 고품격 단지라는 뜻의 '프레스티지(PRESTIGE)'와 '헤리티지(HERITAGE)'를 합성한 '힐스테이트 아너스티지(HONORSTIGE)'로 제안했다.

현대건설 도시정비사업 관계자는 "힐스테이트 브랜드 인지도와 현대건설의 기술력 및 노하우가 조합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 "제주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힐스테이트 아파트인 만큼 브랜드 명성에 걸맞는 좋은 상품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