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핫!이슈] 화웨이 억대 연봉 신입사원, 공유 자전거 소송 화제, 베이징 극장 지원

  • 기사입력 : 2020년08월07일 17:41
  • 최종수정 : 2020년08월07일 19: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8월 3일~7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화웨이 신입 연봉이 무려…

올해 중국 IT기업 화웨이에 입사한 신입 직원 2명이 고액 연봉으로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두 명은 '천재급 인재'를 유치하는 화웨이의 채용 프로그램인 '천재소년'(天才少年)에서 올해 선발된 직원으로 100만 위안이 넘는 연봉을 수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두 명의 남녀 신규 직원은 모두 화중과기대학(華中科技大學) 컴퓨터 공학 박사 출신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장지[사진=바이두]

이 중 장지(張霽)는 1993년생으로 후베이성 통산(通山) 출신이다.  그는 이 프로그램의 선발된 직원 중 최고 대우인 201만 위안(약 3억 4000만원)을 초봉으로 수령하게 된다.

장지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높은 연봉을 고려한 것은 사실이지만, 화웨이가 제공하는 연구 플랫폼 및 연구 공간에 더욱 큰 매력을 느꼈다"라고 입사 소감을 전했다. 

또 다른 신입 직원인 야오팅(姚婷)도 화중과기대학의 컴퓨터공학 박사 과정을 수학했다. 그의 연봉은 156만 위안(약 2억 6520만원) 으로 전해진다.

야오팅은 화웨이 인사팀에서 이력서를 제출하라는 전화를 받고서 천재소년 프로그램에 응시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기업들이 여성 박사를 선발하지 않는다는 뉴스를 들을 때마다 성차별을 극복할 만큼 실력을 키워야겠다는 생각을 해왔다"라고 말했다.

야오팅[사진=바이두]

'천재소년'은 화웨이 런정페이 회장이 미·중 갈등이 고조된 지난해 직접 제안한 직원 선발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신입 직원에 최고의 대우를 부여해 화웨이 발전을 이끌 우수한 인재 유치를 목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특히 우수성을 검증 받은 신입 직원에 대해 최대 201만 위안(약 3억 4000만원)에 달하는 파격적인 연봉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까지 4명의 직원이 가장 높은 등급의 대우인 201만 위안의 연봉을 수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천재소년은 7단계에 걸친 엄격한 선발 과정을 갖추고 있다. 응시자들은 서류 심사에서부터 시작해서 필기 시험 및 5단계에 걸친 면접을 거치게 된다. 모든 단계의 선발 과정이 높은 난이도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공유자전거 보증금 반환 소송 화제

칭화 대학교의 재학생이 공유 자전거 업체 오포(OFO)를 상대로 보증금 반환을 위한 소송을 제기 한 후 법원의 기각 처분을 받으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공유 자전거 기업 오포(ofo)는 지난해 막대한 부채를 남긴 채 도산했다. 홈페이지, 앱(APP) 등 회사의 모든 경영 활동은 정지됐다. 공유 자전거 보증금(99위안,약 1만 6000원) 반환도 사실한 불가능한 상황이 됐다.

이에 칭화대 학생인 쑨(孫)모씨는 오포 앱의 고객서비스협의서 내용에 문제점이 있다고 봤다. 고객서비스협의서에 따르면, 모든 분쟁 사안 발생시 중국국제경제무역중재위원회(CIETAC)에 사안을 회부한 후 중재 절차 결과에 따른다고 규정돼 있다. 중재 회부를 위한 최소 비용만 6100위안(약 100만원)에 달한다.

그는 중재 회부 규정을 무효라고 봤고, 법원에 규정 철회를 위한 소송 신청을 했다. 그는 '회사측이 소비자들의 중대한 이해관계와 관련된 중요한 내용을 보다 확실한 방식으로 공지했어야 했다'라며 '일반 고객들은 협의서에 기재된 내용에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라고 소송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하지만 법원은 지난 7월 23일 소송 신청을 기각했다. 법원측은 협의서의 중재 조항이 명확한 의미를 담고 있는 데다, 원고측이 자진해서 오포 계정을 등록한 만큼 규정을 무효화할 근거가 없다고 봤다.

한편 오포는 2014년 베이징대 캠퍼스를 무대로 사업을 개시했다. 그 후 오포의 공유 자전거 사업 중국 전역으로 확장되면서 오포는 지난 2017년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스타트업)으로 부상하기도 했다. 

◆베이징시 코로나 타격 입은 극장에 보조금 지급

베이징시가 코로나 여파로 극심한 타격을 입은 극장에 대해 보조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인민일보에 따르면, 베이징 시는 5일 232개 극장을 대상으로 총 2000만 위안(약 34억원)에 달하는 보조금을 제공하는 계획을 공지했다.

이 같은 지원 방침은 코로나 여파로 경영이 악화된 중소 규모 극장을 지원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극장당 최대 보조금 지급액은 50만 위안에 이른다.   

[상하이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중국 상하이 시민들이 영화관에서 마스크를 쓴 채 영화를 관람하고 있다. 2020.07.20

코로나 여파로 영업이 중단됐던 중국 극장가는 지난 7월 20일 반 년만에 문을 다시 열었다. 베이징의 극장가도 지난 7월 24일부터 순차적으로 영업을 개시했다.

한편 올해 1분기 박스오피스 매출은 22억 4600만위안을 기록,전년 동기 대비 87.9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 사태로 춘제와 같은 극장가 대목을 놓친 것이 실적 하락의 가장 큰 요인으로 분석됐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