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정몽준 장남' 정기선 현대重 부사장 결혼...현대家 한자리에

교육자 집안 출신 재원과 '화촉'..정몽일·정지선 회장 등 참석

  • 기사입력 : 2020년07월05일 12:13
  • 최종수정 : 2020년07월05일 12: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경영지원실장)이 지난 4일 교육자 집안 출신의 한 재원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5일 재계에 따르면 이날 결혼식에 현대가 사람들과 재계 인사들이 대거 모습을 드러냈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제공=현대중공업) 2020.07.05 syu@newspim.com

정 부사장의 아버지인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정 이사장의 셋째인 정선이씨가 모습을 드러냈다.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막내아들인 정몽일 현대엠파트너스 회장, 정일선 현대비엔지스틸 사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도 참석했다.

정대선 현대 비에쓰엔씨 사장과 그의 부인인 노현정 전 KBS아나운서, 장선익 동국제강 이사,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큐셀 부사장도 식장에 도착했다.

1982년생인 정 부사장은 청운중, 대일외고를 거쳐 연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2005년 ROTC 43기로 육군 소위로 임관해 2007년 중위로 전역했다.

제대 후 2009년 현대중공업 대리로 입사한 뒤 미국 스탠포드 대학교로 유학을 떠나 MBA 과정을 마쳤다.

이후 보스턴컨설팅그룹(BCG) 컨설턴트를 거쳐 2013년 현대중공업에 복귀해 2017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지금은 현대중공업지주 경영지원실장과 현대중공업 그룹선박해양본부 대표,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 등을 맡고 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